뉴스
2016년 08월 05일 22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05일 23시 02분 KST

이대 최경희 총장이 탄원서를 제출했지만 반응은 차가웠다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이 5일 학생들을 처벌하지 말아 달라는 탄원서를 경찰에 제출했지만 학생들은 총장 퇴진을 요구하며 점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최 총장은 점거농성 9일째인 이날 오전 9시20분께 서울 서대문경찰서를 방문해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 탄원서에는 "학내 사태와 관련해 본교와 감금됐던 교직원 전원은 본교의 학생 및 어떠한 관련자에게도 사법처리를 원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겼다.

sarah jessica parker

굳은 표정으로 청사를 빠져나온 최 총장은 사퇴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은 빨리 학교를 안정화하고 화합하는 길이 우선이어서 이 문제는 지금 당장, 바로 다루지 않겠다"고 말했다.

28일 정오부터 이화여대 학생들 수백 명은 지난 3일 까지 ‘2016년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에 이화여대가 추가 선정된 것에 반대하며 본관에서 ‘점거 농성’을 한 바 있다.

그 과정에서 경찰은 '학생들의 점거 농성으로 인해 교수 4명과 교직원 1명이 등 5명이 46시간가량 갇혀 있다’는 학교 측의 요청을 받고 출동해 농성 중인 학생들을 한 명 한 명 밖으로 끌어냈다.

이화여대 안팎에 투입된 경찰력은 21개 중대(1600여 명)다.

당시 안에 있던 교수 등은 "감금돼있으니 구조해달라"는 112 신고를 23차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총장은 점거농성 이레째인 3일 농성학생들을 만나 평생교육 단과대학 사업을 철회하겠다고 밝혔으나 학생들은 아직 최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sarah jessica parker

특히 전날 경찰이 감금 혐의를 받는 학생들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학생들이 더욱 반발하자 최 총장은 이날 탄원서를 제출하게 됐다.

학생들은 전날 변호사를 선임해 경찰의 처분에 대응키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탄원서 접수가 수사에 영향을 주지는 못하며 수사는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면서 "탄원서가 처벌 수위에는 영향을 줄 수 있겠으나 이는 법원이 알아서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학생들은 성명을 내고 "최 총장 취임 이후 잇따라 졸속으로 강행되는 정책들로 학생들은 무력감과 혼란에 내내 시달려왔다. 우리에게는 앞으로 2년 더 남은 최 총장의 임기를 지켜볼 인내심이 없다"며 사퇴를 재차 요구했다.

최 총장은 이날 오후 3시 30분께 면담을 위해 본관을 찾아 후문 쪽에서 기다렸으나 학생들이 응하지 않아 25분만에 돌아갔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