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의 '사드부지 재검토' 발언을 수습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하루 전인 4일, 박근혜 대통령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위치를 다시 검토할 수도 있다는 발언을 했다.

"성주군민의 우려를 고려해 (성주)군에서 추천하는 지역이 있다면 성주군 내에 새로운 지역을 면밀하고 정밀하게 검토 조사하도록 해보겠다"고 말한 것.

또 박 대통령은 "면밀하고 정밀하게 검토 조사해서 기지 적합성 결과를 성주군민들에게 소상히 알리겠다"는 말도 했다.

그러자 '재검토는 없다'고 강조했던 국방부도 '제 3의 후보지도 검토할 수 있다'며 서둘러 말을 바꿨다.

thaad

상황이 이렇게 되니 '최적의 위치라고 할 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갑자기 뒤집는 건 또 무슨 경우냐'는 비판이 나오는 건 당연지사.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의 ‘입장 번복’은 사드 입지 결정이 얼마나 졸속으로 이뤄졌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행태"라고 지적했고, 국민의당은 "국민의 안위와 국가의 안보가 걸린 중차대한 사안을 현 정권이 얼마나 날림으로 결정했는지 스스로 실토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경향신문은 5일자 사설에서 '국정이 장냔이냐'고 맹비난했고, 한겨레는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한국일보 역시 "국정운영 능력의 미숙"을 꼬집었다.

논란이 커질 조짐을 보인 탓인지 청와대는 5일 오전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정연국 대변인은 "선정된 것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지만 요청대로 다른 지역도 정밀하게 조사해 상세히 알려드리겠다는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어제 간담회에서 여러 내용이 있었는데 그 내용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한겨레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성주 주민들이 다른 지역을 추천하면 이를 면밀히 조사해 주민들에게 가능 여부를 알려주겠다는 것이지, 포대 이전을 검토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도 “지역민과의 소통을 강조한 것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주민들의 ‘추천’을 받아 ‘조사’했는데도 성산포대 외에 대안이 없으면 이를 지역민에게 알린 뒤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는 얘기다. 이 경우엔 ‘성주 군민들과의 협의를 통한 배치’라는 모양새를 만들 수 있겠다는 속내도 깔려 있다. (한겨레 8월5일)

한편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언제까지 검토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그것은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