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 올해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연일 찌는 듯한 폭염이 계속되면서 4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5.7도까지 올라 올 들어 최고기온을 경신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을 비롯해 낮 최고기온이 대전 35.5도, 수원 35.1도, 전주 34.6도, 충주 34.7도, 춘천 34.3도까지 올라 올 들어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공식 기록은 아니지만 무인 자동기상관측망(AWS) 측정으로는 이날 낮 최고기온이 서울 강북구 37.0도, 현충원 37.0도, 금천구 36.6도, 한강 36.3도 등으로, 그야말로 타는 듯한 더위다.

더욱이 습도가 높아 불쾌지수도 올랐다. 오후 5시 현재 서울의 불쾌지수는 82.7%, 수원 85.2%, 대전 84.4%, 광주 83.9%, 대구 81.9% 등이다.

42

폭염특보가 발령된 4일 서울 시내 한 소공원에 설치된 온도계가 섭씨 40도를 나타내자 놀란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이 공원의 온도계는 오후 2시 12분부터 37분까지 섭씨 39~40도를 오르내렸다. 열섬현상 등으로 도심의 기온은 기상청 발표 기온보다 더 높게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불쾌지수는 기온과 습도를 조합해 사람이 느끼는 불쾌감의 정도를 수치화한 것이다. 불쾌지수 75 이상이면 50%의 사람이, 80 이상이면 대부분의 사람이 불쾌감을 느낀다고 알려졌다.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에 강원영동, 경북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날 오전을 기해 서울, 대전, 대구, 광주 등에 폭염경보가 내려졌고 5일 오전을 기해 충남 아산·당진, 전남 곡성·광양, 경북 성주·상주 등에 추가로 폭염경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이같이 폭염이 계속되는 것은 중국북부에서 가열된 공기가 유입된데다 구름이 적고 맑은 날씨 탓에 햇빛이 강하게 내리쬐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에서 러시아 남부까지 평년대비 5도 내외 더 가열된 공기가 상층 고기압과 함께 우리나라로 이동하면서 대기가 안정화됐다"며 "이때문에 구름발달이 감소하고 일사로 인한 가열이 증가해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5일과 6일까지는 이같은 폭염이 절정에 달했다가 7일과 8일 소나기가 내려 낮 기온이 다소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5일과 6일 지상에서 동풍기류가 유입되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고온 현상이 강하게 나타나겠고 7일과 8일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려 낮 기온이 소폭 하강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에서 가열된 상층 공기가 다시 유입되고 북태평양 고기압도 우리나라 부근에 위치할 가능성이 높아 당분간 무더위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예상했다.

5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6도로 예보됐으며, 수원 36도, 춘천 35도, 대전 36도, 광주 35도, 대구 34도, 부산 32도 등으로 이날과 비슷하거나 더 더울 것으로 전망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