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인나의 중국 드라마 촬영이 중단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유인나가 중국에서 출연 중인 드라마에서 급박하게 하차할 것으로 보인다.

evolution

4일 연예계에 따르면 현재 중국에서 후난위성TV의 28부작 드라마 '상애천사천년 2 : 달빛 아래의 교환'(相愛穿梭千年)을 촬영 중인 유인나가 마무리 촬영을 코앞에 두고 드라마에서 하차 조치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한다.

현재 유인나의 촬영은 중단된 상태이며, 제작진은 중국 당국의 입장을 지켜보며 향후 대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인나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도 "유인나는 여전히 중국에 머물고 있다"면서도 "소문으로 돌고 있는 내용에 대해서는 제작사와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의 한류 보복 사례로 유인나가 드라마에서 하차했다는 이야기가 돌았고, 제작사가 그를 대신해 중국인 여배우를 급히 캐스팅해 재촬영하고 있다는 소문도 돌았다.

이런 루머에 대해 불과 이틀 전 소속사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지만 상황이 급변했다.

소속사는 "우리로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연락을 받은 게 없지만 분위기가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제작사와 협의 중이라는 말씀밖에 현재는 드릴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유인나의 하차는 한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 결정으로 한류 콘텐츠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유인나는 tvN '인현왕후의 남자'(2012)에서 호흡을 맞췄던 김병수 PD와 함께 중국에서 '상애천사천년 2 : 달빛 아래의 교환'을 촬영해왔다.

이 드라마는 '인현왕후의 남자'의 중국 리메이크작으로, tvN을 보유한 CJ E&M 인력이 중국에서 제작 컨설팅을 하고 있다.

CJ E&M은 "우리는 공동 제작사는 아니고 컨설팅만 담당하고 있다"고 선을 그은 뒤 "우리는 중국 촬영현장에 어떤 변화가 있다는 얘기를 아직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인나 측이 협의하고 있다는 제작사는 중국 제작사를 뜻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