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야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종목으로 복귀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야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 복귀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윈저 오세아니쿠 호텔에서 제129차 총회를 열고 야구-소프트볼과 서핑, 스케이트보드, 클라이밍, 가라테 등 5개 종목을 2020년 도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했다.

IOC는 또 이날 총회에 참석한 위원 85명 만장일치로 2020년 도쿄 올림픽에 한해 정식 종목을 33개로 늘리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올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정식 종목은 28개다.

rio olympic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림픽 프로그램의 혁신적인 조치"라며 "앞으로 4년 뒤인 2020년 도쿄에서 이 조치의 결과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도시로 무토 사무총장은 "세계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종목을 도쿄 올림픽에서 열게 되면서 다음 세대 선수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반겼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이 된 야구는 2008년 베이징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사라졌다.

2012년과 2016년 올림픽에서는 열리지 않았으며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2년 만에 다시 올림픽에 복귀했다.

한국은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리카르도 프라카리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회장은 "오늘 역사적인 결정은 올림픽에서 나온 홈런"이라며 "이는 우리 종목과 2020년 도쿄 올림픽에도 마찬가지"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해 9월 IOC에 이들 5개 종목을 정식 종목 후보로 추천했으며 IOC는 올해 6월 집행위원회를 통해 5개 종목의 2020년 대회 정식 종목 채택 안건을 승인했다.

the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야구와 가라테는 개최국인 일본에서 인기가 높은 종목이고, 서핑과 스케이트보드, 클라이밍은 젊은 세대가 즐겨하는 스포츠다.

야구를 제외한 다른 종목은 모두 올림픽에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도쿄올림픽에서 야구는 6개국이 출전해 메달을 다투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