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현직 부장판사, 강남 오피스텔서 성매매 하다 현장에서 적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3
gettyimagesbank
인쇄

현직 부장판사가 강남의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법원행정처 소속 부장판사 A(45)씨를 적발해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A부장판사는 전날 오후 11시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마침 이 건물에단속을 나온 경찰에 현장에서 적발됐다.

A부장판사는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이날 새벽 집으로 돌아갔다.

당시 경찰은 송파서 등 인근 경찰서와 함께 테헤란로 주변 등의 오피스텔을 대상으로 통상적인 성매매 합동 단속 중이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