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3초가 지나야 이해되는 일본의 초현실 '토마손' 작품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매우 특이한 해시 태그가 있다. '#토마손(トマソン)'이라는 단어로 검색하면 묘하게 아름답고 이상한 사진들이 뜬다.

예를 들면 이런 거다. 아름다운 자줏빛 차양과 빛바랜 페인트 벽 그리고….

"읭? 저기에 왜 문이?"

토마손이란 이런 '불필요해진 건축 장치'를 뜻한다. 그리고 그 대부분은 개보수를 반복하는 과정에서 사람의 무심함 때문에 만들어졌다.

"있어 봐야 쓸모는 없지만, 굳이 철거할 필요도 없잖아?"

#トマソン

なんてろい(@nanteroi)님이 게시한 사진님,

'토마손'이란 어원도 재밌다. 일본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토마손은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전 타자 '게리 토마손'에서 따왔다.

"계단은 없지만 육교가 있다고 해서 나쁠 건 없잖아?"

歩道橋のトマソン #トマソン #赤瀬川原平 #現代アート

山田孝之(Y氏は暇人)福岡(@ytanet)님이 게시한 사진님,

게리 토마손은 1981년 자이언츠 팬들에게 큰 기대를 받으며 일본 리그에 건너왔으나 부진한 타격으로 인해 '바다 건너온 선풍기', '삼진왕'등의 별명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有名なやつ #トマソン

sheepman(@____sheepman)님이 게시한 사진님,

이후 사람들은 과거에는 쓸모가 없어진 건축물 일부분을 '토마손'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한다.

"아무도 디딜 수 없는 계단"

有名なやつ #トマソン

sheepman(@____sheepman)님이 게시한 사진님,

한편 도쿄의 구상예술 작가인 '겐페이 아카세가와'는 1980년대에 이런 쓸모없는 건축물을 찍은 작품에 '초현실 토마손'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동명의 작품집을 발간하기도 했다.

lemonheads

예술 작품까지 나왔다고 하니 꽤 철학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계단은 어디로 이어지는가?"

朝の #トマソン 解釈が難しい、高所と純粋階段いや、無用階段のコンボ的。

nankotsuliving(@nankotsuliving)님이 게시한 사진님,

"모든 글씨가 제대로 서 있어야 하나?"

"문을 걸어 둔 옷걸이일 뿐"

"끝이 아닐 거라 믿었어."

#近所の #トマソン #横浜市青葉区 #天国への階段 #stairwaytoheaven

Hi,deki.(@if_this_is_it)님이 게시한 사진님,

"어딘가에 닿아야만 하는 건 아냐"

"닿는다고 달라지는 것도 아니야."

トマソン風味 #iPhone6 #monotone #トマソン #Chiba #monochrome

Tsubasa Fukuda(@tsuuuuuuuuuuuuu)님이 게시한 사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