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말레이시아 군의 내부문서가 도난당했다. 그런데 사람이 훔친 게 아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NKEY
Getty Images
인쇄

말레이시아 남서부 말라카에서 원숭이 떼가 군 내부문서를 빼앗아 달아나는 일이 벌어져 한때 소동이 벌어졌다.

3일(현지시간) 일간 더스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낮 말라카 주(州) 숭아이 우당 인근 터른닥 군기지에서 긴꼬리원숭이떼가 우편배달부를 공격해 군 내부문서 3점을 빼앗아 달아났다.

현지 경찰은 우편배달부의 신고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지만 '용의자'가 원숭이들인 까닭에 당혹해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스타는 원숭이들이 들고 간 문서마다 일련번호가 매겨져 있었다면서, 대외비이거나 비밀문서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다만, 말레이시아군은 자체 조사결과 도난된 문서가 군 내부문건인 것은 사실이지만 비밀문서가 아닌 일반적인 편지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누르자키아하눔 모드 노 말라카 국립공원 야생동물담당국장은 "이 군부대 인근에 사는 원숭이들은 장난이 다소 심한 편으로 작년에도 군인의 차량을 털어 물건을 모두 훔친 적이 있다"면서 부대 주변에 덫을 놓는 등 대책을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