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인천지하철이 또 고장나자 승객들이 문을 열고 탈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개통 첫날에만 각종 장애로 6차례나 운행이 중단됐던 인천도시철도 2호선이 3일 또다시 고장 나 출근길 운행이 지연됐다.

2량 1편성으로 구성된 전동차는 이날 오전 5시 55분께 인천시청역에 도착했지만 출입문 6개가 모두 열리지 않았다.

2∼3분 정도 지나도 문이 열리지 않자 승객 중 1명이 전동차 내부 비상 스위치를 눌러 출입문을 강제 개방했고, 승객 30여 명이 전동차 밖으로 빠져나왔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개통 초기여서 안전요원이 전동차에 타고 있었는데 문이 열리지 않아 관제실과 통화하던 중 승객 한 분이 문을 강제 개방했다"며 "출입문 오작동 원인은 현재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42

3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교통공사 운연차량기지에서 출입문 고장을 일으킨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가 점검받고 있다. 이 전동차는 이날 오전 5시 55분께 인천시청역에 도착했지만 출입문 6개가 모두 열리지 않는 고장을 일으켜 약 8분간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원인이 됐다.

이날 사고로 6시 3분까지 약 8분간 인천지하철 2호선 운행이 중단돼 출근길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인천교통공사는 출입문이 열리지 않은 전동차를 운연차량기지로 옮기고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7월 30일 개통 첫날에도 전동차 출입문 한 곳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안전요원이 수동으로 문을 닫고 출발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개통 첫날 단전, 출력이상, 통신장애 등 6건의 장애로 1시간 넘게 운행이 중단되는 등 안전성에 심각한 문제를 드러냈다.

무인 원격제어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인천지하철 2호선은 총 2조2천492억원을 들여 건설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