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주한미군의 패트리엇 미사일이 2018년까지 최신으로 교체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RIC FANNING
에릭 패닝 미국 육군성 장관이 2일 오후 오산 주한 미 8군 예하 35방공포여단을 방문해 패트리엇 미사일지휘통제소를 둘러보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미국은 주한미군에 배치된 패트리엇 미사일을 2018년까지 PAC-3 최신형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아울러 후방에 있는 PAC-3도 모두 수도권으로 전진 배치하는 등 패트리엇 방어체계의 재배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한 중인 에릭 패닝 미 육군성 장관은 2일 주한 미 오산 공군기지내 제35방공포여단에서 연합뉴스와 단독 인터뷰에서 '2018년까지 PAC-2를 PAC-3로 교체하는지 말해달라'는 질문에 대해 "확답은 할 수 없지만, 그럴 가능성은 높다고 본다. 그때까지 PAC-2를 PAC-3로 업그레이드할 가능성은 높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한국에 배치된 패트리엇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eric fanning

패닝 장관은 PAC-3 최신형이 'PAC-3 MSE(Missile Segment Enhancement)'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았지만, 미국 정부의 움직임을 볼 때 'PAC-3 MSE'일 것으로 보인다.

현재 주한미군의 오산·군산·왜관 기지 등에는 패트리엇 PAC-2와 PAC-3 미사일 64기가 배치돼 있다. 주한미군은 PAC-3 MSE 배치를 위해 기존 패트리엇 발사대, 사격 통제 장비 등에 대한 개량 작업을 진행했으며 현재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오산기지에는 PAC-3 MSE로 개량한 PAC-3 발사대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미군의 한 관계자는 "오산기지에 있는 PAC-2를 2017년까지 PAC-3 최신형으로 모두 교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미군 측은 수도권 일대로 모든 PAC-3를 전진 배치하는 패트리엇 방어체계의 재배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패닝 장관은 '사드와 패트리엇 외에 대한민국을 방어할 수 있는 다른 옵션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주한미군과 대한민국은 현재 이와 관련한 대화를 진행 중"이라며 "이는 우리가 추구할 수 있는 옵션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한 옵션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으면서 "(그 옵션은) 현재 방어체계와 그것을 합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패닝 장관은 '사드가 한반도를 방어할 수 있다고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는 항상 한반도를 보호하고 한미동맹 자산 보호를 늘 강조하고 있다"면서 "사드는 그런 측면에서 어마어마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답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