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트럼프는 딸 이반카에게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가 될 경우 직장을 그만두라고 조언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VANKA TRUMP
Republican U.S. presidential nominee Donald Trump stands in the Trump family box with his daughter Ivanka (R), awaiting the arrival onstage of his son Eric at the conclusion of former rival candidate Senator Ted Cruz's address, during the third night at the Republican National Convention in Cleveland, Ohio, U.S. July 20, 2016. REUTERS/Aaron P. Bernstein | Aaron Bernstein / Reuters
인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만약 장녀 이반카 트럼프가 직장에서 성희롱을 당한다면 회사를 그만두고 다른 일을 찾길 권유할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2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는 전날 USA투데이 인터뷰에서 사회자가 '이반카가 직장 내 성희롱 문제에 처한다면 어떻게 조언할 것인가'라고 묻자 "이반카가 다른 직종이나 다른 직장을 찾기를 바란다"고 대답했다.

이 문답은 트럼프가 잇단 성추행 파문으로 사퇴한 로저 에일스 폭스뉴스 전 회장을 두둔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트럼프는 "(에일리 전 회장에 대해) 몇몇 여성이 불만을 털어놓고 있는데, 나는 에일리 전 회장이 그 여자들을 얼마나 많이 도와줬는지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23일에도 "그는 나의 오랜 친구"라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여성을 평소 그가 얼마나 잘 대해줬는지 알고 있다"고 적극적으로 옹호한 바 있다.

ivanka eric

이반카(좌)와 에릭 트럼프(우).

트럼프의 차남 에릭은 이날 CBS방송에 출연해 "아버지가 말하고자 한 것은 '이반카는 강한 여성이어서 성추행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라고 말해, 오히려 논란을 부채질했다.

성희롱 문제로 퇴직한 여성 앵커와 마찬가지로 에일리 전 회장에게서 성희롱당한 사실을 증언하기도 했던 메긴 켈리 폭스뉴스 앵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에릭의 발언을 전하면서 "한숨만 나올 뿐"이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8월 공화당 대선후보 첫 TV토론 사회를 맡았던 켈리는 트럼프와는 트럼프의 '빔보(bimbo·섹시한 외모에 머리 빈 여자)' 발언으로 앙숙이 됐다가 올해 5월 인터뷰를 계기로 화해한 바 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