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려대생, 단톡방 이어 페이스북 비밀그룹에서도 동료 학생 '성희롱'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UNIVERSITY
연합뉴스
인쇄

고려대생들이 단톡방(단체 카카오톡방)에 이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의 비밀그룹에서도 동료 여학생에 대한 성희롱 등을 일삼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고려대와 학생들에 따르면 고려대의 한 학과 학생 30여명은 지난해 5월부터 페이스북에 '고추밭'이라는 이름의 비공개 그룹에서 동료 여학생에 대한 성적 대상화와 성희롱성 발언을 일삼고 음란물을 공유했다.

대다수 게시물은 그룹 관리자가 '제보'를 받아서 올렸으나 일부는 그룹 회원이 직접 올리기도 했다.

피해자들은 대책위원회를 꾸려 학생회 등 교내 학생자치기구 등을 통해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대책위는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이 피해자들에게 '무엇이 문제인지 알려달라', '누구에게 어떻게 사과해야 하는지 알려달라'고 말하는 등 추가 가해를 했고 이후 전달한 사과문에서도 "문제의 게시물은 작년 1학기에 올라온 글이며 이후 철저한 필터링을 시행했다"고 가해 사실을 축소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들은 이 사건을 교내 양성평등센터에 신고해 재발방지 등 중재를 요청했다.

고려대 관계자는 "양성평등센터에 사건이 신고되면 학칙 위반 등에 대한 조사를 거쳐 징계 필요성을 검토하게 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