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두 딸을 구하러 물에 뛰어든 아빠가 숨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물놀이 중 급류에 휩쓸린 두 딸을 구하려던 50대 남성이 결국 물에 빠져 숨졌다.

이모(50) 씨는 지난 1일 여름 휴가를 보내기 위해 처가가 있는 구례에 방문했다.

한낮 불볕더위가 한풀 꺾이자 이씨 가족은 구례군 문척면 섬진강 상수원 인근을 찾았고 중·고등학생 딸 2명은 물놀이를 하고 아내는 다슬기를 잡으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margaret qualley

자료사진. 지난 25일 오전 강원 횡성군 횡성읍 궁천리에서 잠수교를 건너던 트랙터가 물에 잠겨 119구조대원이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그러나 갑자기 딸들의 비명이 들렸고 이씨는 물살이 쏟아지는 원통 수로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딸들을 발견하고 물에 뛰어들었다.

이씨의 딸들은 수심 1m 이하의 얕은 하천에서 놀았으나 떠내려가는 물놀이용 공을 주우려다가 수로 근처의 급류에 휩쓸려 깊이 5m, 지름 1.4m인 원통형 수로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딸들은 물살의 흐름을 타고 몇 분 만에 수로 밖으로 빠져나왔지만 아버지의 모습은 물 위에 보이지 않았다.

"아빠가 안 보인다"고 울면서 뛰어오는 딸들의 말에 이씨 아내도 물에 뛰어들었다가 급류에 휩쓸려 버렸다.

이씨 아내는 수로 상부에 돌출된 철근에 윗옷이 걸려 허우적거리다가 옷이 찢어지면서 가까스로 나올 수 있었다.

이씨 가족은 이날 오후 6시 30분께 소방당국에 구조요청을 했다.

경찰과 119구조대원들은 포크레인을 이용해 관로를 들어 올렸고 이씨는 오후 7시 47분께서야 수로 바닥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에 다른 물놀이객들이 없는 상황에서 이씨가 물살이 세지는 지점에 빠진 딸들을 구하려다가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조사 과정에서 어린 딸들이 아버지가 평소에도 자신들을 끔찍하게 챙겨주셨다며 많이 울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