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군이 IS의 리비아 거점도시 시르테를 처음으로 전격 공습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군이 1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리비아 내 거점도시 시르테를 전격 공습했다.

미군이 시르테의 IS 세력을 목표물 삼아 공격에 나서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AP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리비아 통합정부의 파예즈 사라지 총리는 현지 국영방송을 통해 "오늘 미군 전투기가 IS의 근거지를 정밀 타격해 큰 타격을 입혔다"고 밝혔다.

sirte

사진은 유엔의 지원을 받고 있는 리비아 정부 연합군 병사가 IS와의 전투에 나선 모습. 2016년 7월21일. 시르테, 리비아. ⓒReuters


미 국방부의 피터 쿡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리비아 정부의 요청에 따라 미군이 시르테에 있는 IS 목표물을 정밀 공습했다"며 이를 확인했다.

쿡 대변인은 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 국방부 최고위 관리들이 제안한 이번 폭격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쿡 대변인은 "(미군의) 시르테 공습이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또 미국 지상군이 시르테에 투입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AP통신이 전했다.

US warplanes target ISIL in Libya for first time - Al Jazeera English

sirte

무아마르 카다피. 2008년 11월3일. ⓒAssociated Press

시르테는 리비아의 전 국가원수 무아마르 카다피의 고향으로, 2011년 '아랍의 봄'의 여파로 카다피 정권이 붕괴한 이후 리비아가 두 정부로 갈라져 혼란에 빠진 틈을 타 IS가 세력을 확산한 곳이다.

시르테 주민 약 8만 명 중 3분의 2는 IS의 점령 이후 고향을 버리고 떠났다.

리비아 통합정부군은 올해 5월부터 시르테 외곽에서 탈환 작전을 전개했다. 작전 개시 다음 달에는 시르테에서 남동쪽으로 30㎞ 떨어진 곳에서 IS 군사 기지를 탈환하기도 했다.

앞서 미군은 지난 2월에도 전투 폭격기 F-15E를 동원해 튀니지 국경에서 멀지 않은 리비아 북서부 해안 인근의 IS 훈련캠프를 공격해 IS 추정 대원 등 40명 이상이 숨진 적이 있다.

관련기사 :

Isis fighting for Sirte - Channel 4 News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