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머스크의 테슬라가 머스크의 솔라시티를 인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USK
FILE PHOTO -- Elon Musk, Chairman of SolarCity and CEO of Tesla Motors, speaks at SolarCity?s Inside Energy Summit in Manhattan, New York October 2, 2015. SolarCity on Friday said it had built a solar panel that is the most efficient in the industry at transforming sunlight into electricity. REUTERS/Rashid Umar Abbasi/File Photo | RASHID ABBASI / Reuters
인쇄

미국의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 모터스와 태양광 패널 제조업체 솔라시티가 합병하기로 했다.

테슬라 모터스는 1일(현지시간) 솔라시티를 주당 25.83달러, 총 26억 달러(약 2조8천800억 원)에 인수하기로 두 회사가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솔라시티 주주들은 1주당 테슬라 모터스 주식 0.11주를 받는다.

이번 인수 가격은 지난 6월에 테슬라 모터스가 주당 26.50∼28.50달러의 범위에서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던 것보다 낮은 가격이다.

두 회사의 최대주주는 테슬라 모터스 최고경영자(CEO)이자 솔라시티 이사회 의장인 일론 머스크이다.

그는 애널리스트들과의 컨퍼런스콜에서 "나는 주식 가격을 평가하는데 관여하지 않았다. 애널리스트 여러분들이 아는 것만큼만 나도 안다"고 말했다.

Tesla and SolarCity Agree to $2.6B Deal - Wall Street Journal

주주 승인을 받아 두 회사가 합병하면 테슬라 모터스의 직원은 지금보다 2배인 약 3만 명으로 늘어난다.

또 태양광 에너지 생산과 저장, 교통수단을 모두 개발하는 독특한 조합의 회사로 탄생하게 된다.

머스크는 6월 인수 제안 때 "테슬라의 배터리-저장 사업을 태양광 패널 회사와 수직으로 통합하기 위해 합병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두 회사가 합병되면 경비 절감 규모도 클 것으로 예상한다.

합병 성사 이후 첫해 절감 규모가 1억5천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게 두 회사의 설명이다.

머스크는 한 발 더 나갔다. "보수적으로 잡을 때 1억5천만 달러며, 이를 크게 넘어설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테슬라 모터스와 솔라시티는 이해관계가 겹치는 부분이 많다.

머스크가 두 회사의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으며, 그의 사촌들인 린든 라이브와 피터 라이브가 솔라시티의 설립자이면서 이사회 멤버들이다.

또 테슬라 모터스의 공동 설립자인 J.B. 스트라우벨도 솔라시티의 이사회 멤버이다.

투자자인 안토니오 그라시아스도 두 회사에서 모두 이사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런 관계 때문에 두 회사의 합병이 이해 상충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며, 향후 소송으로 옮겨갈 수도 있다.

테슬라의 시장가치는 346억 달러며, 솔라시티의 시장가치는 26억 달러다.

합병 결정 발표가 나온 이후 테슬라 모터스의 주식은 0.5%가량 하락했으며, 솔라시티의 주식은 5% 이상 떨어졌다.

관련기사 :
Close
테슬라모터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