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정원 전 직원들 "박원순 제압문건 국정원이 작성한 것 맞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3년 <한겨레>가 입수해 공개했던 국정원의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향’(박원순 제압 문건)이 “국정원에서 작성된 문건이 맞다”는 전 국정원 관계자들의 주장이 나왔다. 검찰은 이 문건에 대해 “국정원이 작성한 문건으로 보기 힘들다”고 잠정결론을 내린 채 사건을 각하 처리 한 바 있다.

the

시사주간지 <시사인>은 복수의 전직 국정원 핵심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박원순 제압문건이 “국정원에서 작성된 문건”이라고 1일 보도했다. 국정원의 한 핵심 관계자는 “문서를 작성한 곳은 국내정보 분석국”이라며 “비밀코드 넘버까지 적혀 있어서 국정원 문서가 아니라고 부인할 수도 없다. 실제 국정원에서는 박 시장에 대해 이 문서에 나온 그대로 기획하고 실행했다”고 <시사인>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the

국정원 핵심 관계자는 또 “(박원순 제압문건의) 내용대로 어버이연합에는 국정원 퇴직자 모임의 한 간부를 통해 자금을 대고 관리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미화 탈북어버이연합 대표는 이날 <한겨레>와의 전화통화에서 “국정원 퇴직모임 간부라는 사람이 대체 누구인지도 모르겠다고 한다. 아는 인물도 없고, 어버이연합과 관련된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하더라”며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의 말을 대신 전했다.

박원순 제압문건이 국정원 문건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더불어민주당 쪽에선 “유신시절에나 있을 법한 ‘공작정치의 망령’이 다시 살아났음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차원에서 반드시 이 문제를 다뤄 다시는 정보기관에 의한 정치공작이 이땅에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박 시장을 향한 공작의 전모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아, 민주주의여! 목 놓아 웁니다. 진실만이 민주주의를 살릴 수 있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재계단체와 저명 교수와 논객, 언론(사설·칼럼)은 물론 자유청년연합과 어버이연합 등 민간 극우보수단체들을 활용해 박 시장에 대한 비난 여론을 조성하게 하는 등의 계획이 적힌 이 문건은 2013년 5월 <한겨레>의 지면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당시 민주통합당(지금의 더불어민주당)은 이 문건을 바탕으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 9명을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하지만 검찰은 같은 해 10월 “국정원의 기존문건과 글자 폰트나 형식이 다르다”며 사건을 각하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