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선착장에 서 있다 '땅콩보트'와 충돌한 20대 남성이 사망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학생들이 탄 땅콩보트가 선착장과 충돌해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31일 경기 양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7분께 양평군 서종면 북한강 변의 한 별장 보트 선착장에서 김모(24)씨가 익사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이날 0시께 김씨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서 선착장 주변에서 숨진 김씨를 발견했다.

김씨는 전날 오후 4시 48분께 일행 8명과 함께 이 선착장에 서 있다가 또 다른 일행 4명이 탄 땅콩보트가 선착장에 충돌할 당시 물에 빠져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김씨가 땅콩보트에 타고 있다가 사고 충격으로 보트에서 튕겨 나와 선착장으로 떨어진 탑승객들과 부딪혀 물에 빠진 것으로 보고 있다.

땅콩보트에 타고 있던 탑승객 4명은 찰과상 등 경상을 입고 치료를 받았다.

숨진 김씨와 땅콩보트 탑승객 등 일행 10여 명은 모두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 선후배 사이로, 일행 중 한 명인 국내 한 대기업 회장 아들의 초청으로 이 회장 소유 별장에 주말을 맞아 더위를 식히러 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충돌 사고를 곧바로 경찰에 알렸지만 김씨가 물에 빠진 사실은 알지 못하고 있다가 뒤늦게 알아차리고 재차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선착장에 9명이 있던 상황에서 보트에 탔던 4명까지 떨어져 선착장 위가 아수라장으로 변해 김씨가 물에 빠진 것을 아무도 몰랐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나머지 일행은 김씨가 사라진 사실을 알고 주변을 찾아보다가 다시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씨는 보트 탑승객과 부딪히면서 정신을 잃어 일행에게 도움을 청하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당초 땅콩보트를 끄는 모터보트가 재미를 위해 탑승객들을 물속에 빠뜨리고자 속도를 높인 상태에서 급회전하는 과정에서 한 탑승객이 선착장까지 날라와 서 있던 김씨와 부딪혀 사고가 난 것으로 봤다.

그러나 CCTV 영상을 확보해 살펴본 결과 모터보트 운전자가 선착장에 바짝 붙여 회전하다가 땅콩보트가 선착장과 충돌한 것을 확인했다.

땅콩보트 운영업체와 모터보트 운전자는 운영허가와 운전면허는 갖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땅콩보트 운영업체ㆍ모터보트 운전자를 상대로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