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는 "우병우가 정상업무 중"이라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청와대는 1일 야권의 사퇴 압박을 받는 우병우 민정수석의 거취 문제와 관련, "정상적으로 업무를 하고 있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달 28일 특별감찰 대상에 오른 우 수석이 휴가에서 복귀한 뒤 "우 수석이 출근해 정상적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야권의 우 수석 사퇴 요구에 대해 '현재로선 사퇴할 이유가 없다'는 뜻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정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우 수석 거취 문제와 야당의 국정 협조를 연계시키겠다'는 취지로 언급했다는 질문에는 "더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변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야권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입법화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 "국회 논의 사항"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의 개각 단행 가능성에 대해선 "인사와 관련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