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IS가 기독교와 교황에 대한 테러를 선동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유포한 영문 선전잡지 다비크 15호에서 기독교에 대한 테러를 부추겼다.

이번에 발간된 다비크의 표지엔 IS의 깃발을 배경으로 한 조직원이 교회로 보이는 건물의 지붕에서 십자가를 떼어버리는 사진과 함께 '십자가를 파괴하라'(Break the cross'라는 제목이 실렸다.

IS는 이 잡지에서 "서방에 숨은 전사들은 지체없이 기독교인을 공격하라"면서 IS를 추종하는 '외로운 늑대'(자생적 테러리스트)의 테러를 주문했다.

이들이 참고해야 할 사례로 미국 올랜도와 프랑스, 방글라데시에서 벌어진 테러를 예로 들었다.

d

이는 최근 독일, 프랑스에서 IS 추종자의 테러가 빈발한 점을 부각하는 동시에 자신들이 벌인 유혈사태를 '이슬람 대 서방 종교(기독교·천주교)'라는 종교전쟁 구도로 몰고 가려는 계략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IS는 이런 이분법적인 사상전으로 서방을 이슬람을 핍박하는 세력으로, 자신을 이에 맞선 이슬람의 보호자로 전선을 전환하려 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IS가 이 잡지에서 "서방은 끊임없이 무슬림의 땅을 공격하고 이슬람을 제외한 다른 종교만을 추종한다"는 것을 '서방을 증오하는 이유'로 꼽은 것은 이런 속셈의 방증이다.

이런 구도라면 서방에서 IS가 벌이는 테러와 잔인한 인명 살상을 종교라는 명분으로 정당화할 수 있다.

이들은 이어 다비크에서 "서방의 기독교와 민주주의를 신봉하는 이단자들은 서방인에 대한 무슬림의 증오와 적대감 뒤에 깔린 이유를 곰곰이 생각해 보라"며 "기독교를 버리고 이슬람을 받아들임으로써 이를 회개하라"고 주장했다.

다비크는 또 프란치스코 교황이 무슬림에 대한 적의를 선의의 베일로 감춰 속인다면서 교황 역시 테러의 표적이라고 협박했다.

Close
올랜도 테러, 추모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