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하연수, 인스타그램 댓글 논란으로 자필 사과하다(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00

배우 하연수(26)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찾은 누리꾼들을 경솔한 태도로 대했다는 논란에 사과했다.

하연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글을 통해 "제 SNS에 올라온 팬들의 질문에 신중하지 못한 답변을 하면서 직접 상처받았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혔다. 하연수는 "제 미성숙한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낀 모든 분에게 사과 드린다"면서 "이런 저의 경솔함으로 많은 분에게 실망을 안겨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건의 발단은 한 누리꾼이 지난달 15일 하연수에게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 속 작품이 무엇이냐고 물은 데서 시작됐다. 하연수는 지기스문트 리히니라는 화가 이름을 사진 아래에 이미 태그해뒀음을 언급하면서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거나 구글링하는 것인데 구글링할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을 드린다. 1914년 작 '자화상'"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하연수가 누리꾼을 가르치려 들고 비꼬는 것이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A photo posted by 하연수 (@hayeonsoo_) on



하연수가 지난 6월 페이스북에서 팬을 비슷한 방식으로 면박을 준 사실도 더불어 논란이 됐다.

'아시아 하프 페스티벌 2016 라이징 콘서트'에 다녀온 하연수는 당시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한 누리꾼이 "대중화를 하기에는 너무 가격의 압박이……"라는 댓글을 달자 하프의 가격이 천차만별임을 설명하면서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하고 댓글을 써주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