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부산행', 할리우드-프랑스 양쪽에서 리메이크 요청 쾌거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NEW
인쇄

영화 '부산행'이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그리고 프랑스 메이저 스튜디오 등과 리메이크를 추진 중에 있다. 특히, 프랑스 쪽이 유력하다는 이야기가 들려오고 있는 상황이다.

31일 영화계 관계자는 "'부산행'의 리메이크 이야기가 잘 된 것으로 알고 있다. 유럽 쪽에서 적극적으로 제안을 했고 좋은 조건으로 이야기를 한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유럽, 특히 프랑스의 메이저 스튜디오는 칸 영화제에서의 반응, 그리고 국내에서 엄청난 관객 동원력을 자랑한 '부산행'을 보고 적극적으로 리메이크를 추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의 메이저 스튜디오들은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한 '부산행' 리메이크를 제안, '부산행'이 KTX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인만큼 KTX의 모델인 TGV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들을 다룰 계획인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에 '부산행'의 국내 배급을 담당한 NEW 측 관계자는 "유럽 쪽은 물론, 할리우드와도 리메이크를 이야기 중에 있다"며 "아직 결정된 사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협의 중에 있긴 하지만 유럽 쪽이 적극적으로 리메이크 의사를 전해온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칸 영화제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고 국내 개봉 이후 뜨거운 반응을 얻었기에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들도 관심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the

the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