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공군사관학교의 입시 경쟁률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CADEMY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주최로 열린 '2017학년도 수시 대학입학정보박람회'에서 한 수험생이 육군사관학교 부스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극심한 취업난 속에 군 간부가 안정적인 직업으로 떠오르면서 장교 양성기관인 육·해·공군사관학교의 입학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다.

공군 관계자는 31일 "내년 초에 입학할 공군사관학교 69기 생도(정원 205명) 모집에 역대 최다 인원인 8천5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인 39.0 대 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공사 68기 경쟁률인 32.0 대 1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올해 공사의 여생도 모집(정원 20명)에는 1천671명이 몰려 경쟁률이 83.6 대 1이나 됐다.

육군사관학교도 내년에 입학할 77기 생도 310명을 뽑는 데 9천659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인 31.2 대 1을 기록했다. 작년 경쟁률인 22.0 대 1을 크게 웃돌았다.

육사 77기 여생도(정원 30명) 모집에는 2천175명이 몰려 경쟁률이 72.5 대 1로 치솟았다.

해군사관학교의 경우 75기 생도 170명을 선발하는 데 5천3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29.4 대 1에 달했다. 이는 작년 경쟁률(25.1 대 1)보다 높은 수준이지만, 사상 최고치는 아니다.

해사 여생도(정원 17명) 모집에는 1천114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65.5 대 1을 기록했다.

간호장교 양성기관인 국군간호사관학교도 내년에 입학할 61기 85명을 모집하는 데 4천394명이 몰려 경쟁률이 51.7 대 1을 기록해 작년 경쟁률(35.6 대 1)을 훌쩍 뛰어넘었다.

육·해·공군사관학교와 간호사관학교는 지난 30일 1차 시험인 필기시험을 치렀고 앞으로 면접, 체력검정, 신체검사 등을 거쳐 오는 10월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사관학교 입학 경쟁률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오른 데 대해 "사관학교 생도는 졸업과 동시에 임관할 수 있어 취업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는 점이 심각한 취업난 속에 각광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