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위 속에 차 안에 방치돼 있던 아이가 사망하는 사고가 일본에서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ING LOT
Aaron Kohr
인쇄

일본에서 지난 29일 2세 남자 어린이가 주차장 차 안에 방치돼 있다가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NHK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5시께 도치기현 하가마치의 한 회사 주차장에 주차된 경승용차 뒷좌석에서 2세 남자 어린이가 숨져 있는 것이 발견돼 경찰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같은 현 우쓰노미야시에 사는 30대 부친이 숨진 어린이를 태운 차량을 주차장에 세우고 회사로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남성은 회사 출근 전에 아들을 보육소에 맡길 예정이었지만, 이를 깜빡 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남성은 이날 오후 "아이를 보육소에 잘 보냈느냐"는 부인의 전화를 받고 나서 급히 주차장으로 내려왔지만 아들이 뒷좌석 어린이용 시트에 축 늘어져 있는 것으로 확인되자 곧바로 119로 신고했다.

이 남성은 경찰에서 "아침에 아들을 보육원에 보내는 것을 잊어버린 채 그대로 회사로 갔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어린이는 팔과 다리 등 피부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어린이는 남겨진 지 3시간가량 지난 이날 낮 12시께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지 기상대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지난 29일 우쓰노미야시의 최고기온은 31.4도로 기록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