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SK-KIA, 고효준-임준혁 트레이드 단행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포스트시즌 진출에 사활을 걸고 있는 SK와 KIA가 1대1 트레이드로 서로의 취약 부분 보강에 나섰다. KIA는 좌완 고효준(33)을 얻었고, SK는 그 반대급부로 우완 임준혁(32)을 확보했다.

SK와 KIA는 트레이드 마감시한인 31일 오전 1대1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고효준과 임준혁을 맞바꾸는 트레이드다. 30일까지 4위와 5위를 달리고 있는 두 팀은 취약 포지션 보강 차원에서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형 트레이드는 아니지만 활용하기에 따라 두 팀 전력에 적잖은 보탬이 될 수 있다.

the

고효준은 SK 왕조 시절 공을 세운 좌완 스윙맨이다. 2002년 롯데에서 프로에 데뷔, 30일까지 1군 통산 253경기에서 32승39패4세이브3홀드 평균자책점 5.39를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1군 5경기에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11.17을 기록 중이다.

군 제대 후인 2014년부터 올해까지는 고전했으나 여전히 구위 측면에서는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2군에서는 24경기에서 3승1패4홀드 평균자책점 3.79로 활약했다. KIA는 불펜에 좌완 자원이 부족한 편으로 긴 이닝도 던져줄 수 있는 고효준의 합류가 기대되고 있다.

SK는 선발 자원인 임준혁을 얻었다. 임준혁은 지난해 KIA 선발 로테이션에서 활약하며 27경기에서 9승6패 평균자책점 4.10의 좋은 활약을 선보였다. 올해도 5선발로 시즌을 시작했으나 6경기에서 1승2패 평균자책점 10.00의 부진을 기록한 뒤 최근에는 2군에서 조정 기간을 거치고 있었다.

SK는 에이스 김광현의 부상 이탈로 최근 선발진에서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선발로서 가능성을 보여준 임준혁이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선발진에 보탬이 될 수 있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