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민 76%가 남북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에 동의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NTER KOREA SUMMI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L) talks with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before their inter-Korean summit in Pyongyang, the capital of North Korea, October 3, 2007. South Korea's president hold formal talks with reclusiv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on Wednesday, after the second summit of two states technically still at war got off to a cool start. REUTERS/Korea Pool (NORTH KOREA) KOREA OUT.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 POOL New / Reuters
인쇄

국민 두 명 중 한 명은 남북관계 경색 속에서도 올 추석에 이산가족상봉 행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31일 나왔다. 남북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에 대해서는 76%가 동의했다.

한국갤럽이 국회의장 정책수석실의 의뢰를 받아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전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신뢰 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추석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대해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8.9%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해야 한다'고 답했다.

'남북관계 상황을 봐가며 해야 한다'는 응답은 41.5%였고 '불필요하다'는 5.5%였다.

국회의장실은 "북한의 연이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도 남북 이산가족상봉만큼은 인도적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그러나 올해 추석 이산가족상봉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14.8%만이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고 69.3%는 '가능성이 없다'고 답했다.

남북관계 회복을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75.5%가 '동의한다'고 답했고 '동의하지 않는다'는 20.7%에 그쳤다.

하지만, 현 정부 임기 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전망에 대해서는 69.1%가 '가능성이 없다'고 응답했다. 가능성이 있다고 한 응답자는 20.1%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결과 발표는 정세균 국회의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것이다. 앞으로도 국회의장실은 각종 현안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해 발표할 방침이다.

정 의장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와 대북제재로 일관하고 있는 정부 정책의 전환을 요청한다"며 "대북제재 속에서도 인도적 교류는 지속해야 하며, 정부가 전향적으로 올해 추석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