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루이뷔통을 제치고 이곳이 인천공항 면세점 매출 1위를 차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UTY FREE
shutterstock
인쇄

KT&G가 담뱃세 인상 등에 힘입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서 매출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을)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과 올해 1∼6월 KT&G의 매출액은 각각 1천31억원과 71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1년 476억원(4위), 2012년 540억원(4위), 2013년 587억원(3위), 2014년 662억원(2위)에 비해 크게 증가한 금액이다.

반면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뷔통은 2012년 1천27억원, 2013년 848억원, 2014년 732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키다가 2015년 691억원(3위), 올해 상반기 377억원(4위)으로 매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윤 의원은 지난해 1월 담뱃세 인상으로 KT&G의 매출이 증가하면서 매출 순위에 변동이 생긴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전체 매출액은 2011년 1조6천987억원, 2012년 1조9천462억원, 2013년 1조9천498억원, 2014년 2조935억원으로 증가하다가 2015년 1조9천990억원으로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는 1조1천221억원으로 집계된 상태다.

설화수, SKⅡ, 샤넬, 루이뷔통, 정관장 등 상위 10개 브랜드가 총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11년 24.7%에서 2015년 29.7%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상반기는 30.9%를 차지했다.

윤 의원은 "면세점 총 매출에서 상위 10개 브랜드의 비율이 커지고 있다. 국내 기업의 약진에도 해외 브랜드가 강세를 보인다"며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국내 기업의 판매를 촉진하고 입점 브랜드 다양화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