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위는 9월 중순까지 계속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AUD
무더위가 이어진 29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고모동 수성패밀리파크를 찾은 어린이들이 물놀이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장마가 완전히 물러가자 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불볕 찜통더위가 본격적으로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다.

기상청은 "이번 주에는 전국이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구름이 많을 것"이라며 "오늘부터 8월 10일까지 평균 최저기온은 23∼26도, 최고기온은 29∼34도로, 전국적으로 열대야 현상이 자주 나타나고 한낮에는 무더울 것"이라고 31일 예보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한마디로 일 최저기온이 25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무덥고 짜증나는 밤을 말한다.

서울의 경우 낮 최고기온이 이날 32도, 다음 달 1일 32도, 2일 29도, 3일 31도, 4∼9일 32도, 10일 31도 등으로 예측됐다.

8월에는 전국적으로 푹푹찌는 찜통더위가 맹위를 떨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온은 평년(25.1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예년(274.9㎜)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보인다. 대기불안정으로 국지성 소나기가 내리는 날이 많겠다.

2006∼2015년 8월 평균기온은 25.7도로 평년보다 0.6도 높았다. 전국 평균 최고기온은 30.2도였으며, 평균 최저기온은 16.7도였다.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인 폭염일수가 6.6일이었고, 열대야 발생일수는 4.4일이었다.

9월에도 전국 평균기온이 평년치(20.5도)를 웃돌면서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9월 중순까지는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며 "9월 후반이나 돼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맑고 청명한 가을날씨가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