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4세 아이가 폭염 속 통학버스에 8시간을 갇혀 의식을 잃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0도를 웃도는 폭염 속에 통학버스에 8시간 동안이나 갇힌 네 살 유치원생이 의식불명에 빠졌으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9일 오후 4시 42분께 광주 광산구의 모 유치원 25인승 통학버스 뒷자석에서 A(4)군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운전기사 임모(51)씨에 의해 발견됐다.

A군은 열사병 증세를 보여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군과 원생들을 태운 버스는 오전 9시 10분께 유치원에 도착했으나 인솔교사와 운전기사는 다른 원생 8명만 하차시킨 뒤 A군이 차량에 남겨진 것을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유치원 방학 기간이어서 A군 등 돌봄교실에 참여하는 일부 학생만 나왔으며 유치원 측은 나오기로 했다가 안 나오는 원아들도 있어 출석 확인을 정확하게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족인 A군의 부모는 맞벌이를 하고 있어 A군을 방학기간 돌봄교실에 참가시켰다.

운전기사와 인솔교사 정모(28·여)씨는 경찰조사에서 등원 당시 A군이 내리지 않은 사실을 몰랐으며 운전기사가 무더위로 달구어진 차량 온도를 낮추기 위해 창문을 열고 하원 준비를 하다가 A군을 발견했다고 진술했다.

버스 내부에 블랙박스나 실내를 비추는 CCTV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광주의 날씨는 오전 9시 30분부터 이미 30도를 웃돌았으며 낮 최고기온이 35.3도를 기록, 폭염경보가 발효 중이었다.

경찰은 인솔교사 정모씨와 운전기사 임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업무상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