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 대선 D-100, 힐러리가 트럼프를 앞선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ILLARY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ee Hillary Clinton gives two thumbs up as she arrives to accept the nomination on the fourth and final night at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in Philadelphia, Pennsylvania, U.S. July 28, 2016. REUTERS/Mark Kauzlarich | Mark Kauzlarich / Reuters
인쇄

미국 대통령 선거를 100일 정도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보다 6%포인트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발표된 로이터통신과 입소스의 여론조사 결과에서 클린턴은 41%의 지지를 얻어 35%를 기록한 트럼프를 6%포인트 차로 앞섰다.

조사는 지난 25~29일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 1천4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범위는 ±4%포인트다.

이번 결과는 대통령 후보를 공식적으로 확정해 세를 과시하는 양당의 전당대회가 끝난 직후에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힐러리 후보는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이 28일 발표한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는 43% 지지율로, 트럼프의 42%에 비해 오차범위(±3%포인트) 안에서 앞섰다.

이 여론조사는 민주당 전대가 열렸던 지난 26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됐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 수락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반면 전대 마지막 날의 하이라이트인 대선후보 수락연설 시청률 경쟁에선 트럼프가 클린턴에게 승리를 거뒀다고 CNN머니 등이 전했다.

시청률 조사기관인 닐슨에 따르면 민주당 전대 마지막 날인 28일 CNN, 폭스뉴스, NBC, ABC, NBC 등 10개 방송네트워크로 클린턴의 후보 수락연설을 지켜본 시청자 수는 평균 2천98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1일 트럼프의 수락연설 시청자 수인 3천220만 명보다 240만 명 적은 것이다.

미국 공영방송인 PBS의 집계를 합산하더라도 힐러리의 수락연설 시청자 수는 3천380만명으로 트럼프의 3천490만명보다 110만 명 적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등 '호화' 찬조 연사를 내세운 민주당은 전대 마지막 날 전까진 시청률 경쟁에서 공화당에 우위를 점했지만 마지막 날에 역전을 당했다.

이에 트럼프는 29일 열린 선거유세에서 "힐러리를 수백만 차이로 이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