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노르웨이가 핀란드에게 독립 100주년 기념으로 외교 역사상 가장 로맨틱한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ALTI
핀란드와 노르웨이 국경에 위치한 할티산의 모습 | ASSOCIATED PRESS
인쇄

애인의 생일선물은 모든 사랑꾼들의 고민거리다. 무엇을 해주어야 가장 기뻐할까. 진정으로 감동적인 선물은 뭔가 로맨틱한 의미까지 담고 있어야 하는데 (다들 경험했다시피)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보기 드물 정도로 로맨틱한 선물의 사례가 곧 하나 등장할 듯하다. 이 사례가 더 특별한 것은 사람끼리가 아닌, 한 국가가 다른 국가에게 주는 생일 선물이라는 것.

노르웨이가 이웃 나라 핀란드에 독립 100주년 생일 선물로 노르웨이 영토에 있는 산봉우리를 떼어주려고 준비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노르웨이 정부는 핀란드 접경지대에 있는 해발고도 1,331m 할티산 봉우리 하나에 대한 영유권을 내년에 독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핀란드에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노르웨이와 핀란드 국경에 걸친 할티산은 대부분 핀란드 쪽에 있지만 1,331m 봉우리는 노르웨이에 있다.

할티산 1,365m 봉우리 등 노르웨이에는 1,331m보다 높은 봉우리가 많지만 현재 핀란드에서 가장 높은 산의 고도는 1,324m다.

노르웨이가 국경을 40m가량 이동해 1,331m 정상부를 핀란드에 선물 주면 핀란드의 국가 최고봉은 지금보다 7m 높아진다.

이러한 통 큰 선물을 처음 제안한 사람은 지구물리학자이자 전 노르웨이 정부 감독관인 비에른 게이르 하르손(75) 씨다.

그는 핀란드가 내년 12월 6일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지 100주년이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러다가 1970년대 할티산 상공을 비행하면서 국경 위치를 의아하게 생각했던 점이 떠올랐다.

1750년대에 직선으로 획정된 국경이 지리적으로 불합리하며, 핀란드 쪽에 있는 가장 높은 지점도 제대로 된 산봉우리가 아니어서 핀란드에 부당하다는 게 하르손 씨의 설명이다.

하르손 씨는 지난해 7월 노르웨이 외무부에 편지를 보내 "노르웨이가 국토 면적 0.015㎢만 부담하면 핀란드를 매우 기쁘게 할 수 있다"며 산봉우리 생일 선물을 제안했다.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는 최근 노르웨이 NRK 방송에 출연해 핀란드에 산봉우리 선물을 주는 방안에 관해 "몇 가지 형식적인 어려움이 있어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지만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