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현각스님이 '외국인 승려는 오로지 조계종의 장식품'이라며 한국을 떠나겠다고 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YON GAK SUNIM
FACEBOOK/Hyon Gak Sunim
인쇄

'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의 저자로 널리 알려진 푸른 눈의 수행자 현각 스님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계종을 강도높게 비판하며 한국을 떠나겠다고 공표하는 글을 올렸다. 대한불교조계종 소속으로 25년째 한국에서 수행 중인 현각 스님은 불교의 기복신앙화 등을 한국을 떠나는 이유로 거론했다.

현재 그리스에 머무는 현각 스님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오는 8월 중순에 한국을 마지막으로 공식 방문한다"며 "(서울 강북구) 화계사로 가서 은사 스님(숭산 스님)의 부도탑에 참배하고 지방 행사에 참석한 뒤 한국을 떠날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물론 환속(출가자가 속세로 돌아가는 것)은 안 하지만 현대인들이 참다운 화두선 공부를 할 수 있도록 유럽이나 미국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서울대가 영입한 외국인 교수들이 줄줄이 한국을 떠난다는 내용의 기사를 인용하며 "이 사람들의 마음을 100% 이해하고 동감한다"며 "나도 자연스럽게 떠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특히 "주한 외국인 스님들은 오르지 조계종의 '데커레이션'(장식품)"이라며 "이게 내 25년간 경험"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숭산 스님께서 45년 전에 한국불교를 위해 새 문을 열었다. 나와 100여 명 외국인 출가자들이 그 포용하는 대문으로 들어왔다. 참 넓고 현대인들에게 딱 맞는 정신이었다"면서 "그런데 종단이 그 문을 자꾸 좁게 만들어 지난 2∼3년간 7∼9명 외국인 승려들이 환속했고, 나도 요새는 내 유럽 상좌(제자)들에게 조계종 출가 생활을 절대로 권하지 못한다"고 털어놓았다.

현각 스님은 화계사 외국인행자교육원이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것과 관련 "숭산 스님이 세운 혁명적인 화계사 국제선원을 완전히 해체시켰다"고 비판했다. 또 "한국 선불교를 전 세계에 전파했던, 누구나 자기 본 성품을 볼 수 있는 열린 그 자리를 기복 종교로 만들었다"며 "왜냐하면 '기복 = $(돈)'"이라고 비판했다.

현각 스님은 예일대, 하버드 대학원 출신으로 1990년 대학원 재학 시절 숭산 스님의 설법을 듣고 1992년 출가했다. 현정사 주지, 화계사 국제선원 선원장 등을 지냈으며 불교 경전 영역과 법문을 통해 한국불교를 세계에 알리는 데 힘써왔다.

(*업데이트: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와있던 원문은 이튿날 삭제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