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레이건 정부에서 일했던 이 '평생 공화당원'이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하는 이유 (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민주당의 28일(현지시간) 마지막 날 전당대회에서는 공화당원과 트랜스젠더(성전환자), 에이즈환자 등이 잇따라 연단에 올라 '힐리러 지지' 또는 '반(反) 트럼프'를 강하게 주장했다.

먼저 공화당의 우상인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시절 백악관에서 일한 관리인 더그 엘멋은 이날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전당대회의 연사로 나서 "40년째 공화당 대선후보에게 투표했지만, 이번 대선에서 처음으로 민주당 후보에게 표를 주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레이건 전 대통령은 1987년 베를린에서 냉전 종식을 위해 "이 장벽을 허무시오"(Tear down this wall)라고 했는데, 도널드 트럼프는 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건설하라'(Build the wall)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doug elmets

이어 "레이건 전 대통령은 리더는 안전하고 전망이 밝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외교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트럼프는 독재자를 애지중지하고 동맹을 소외시키는, 심통 사납고 위험할 정도로 균형감각이 없는 '리얼리티 스타'"라고 비난했다.

그는 "힐러리의 많은 정책은 내 생각과 다르고 자질 또한 그러하다"면서 "그러나 힐러리는 강한 국가는 단합에 있지 분열에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에 대한 충성보다 국가에 대한 충성이 더 중요하다고 믿는 공화당원이라면 힐러리에게 투표하라"고 주문했다.

democrats

이어 '힐러리를 지지하는 여성 공화당원'의 공동 설립자인 제니퍼 피에로티 림도 무대에 올라 "자유, 평등, 그리고 개인의 권리를 박탈할 수 없다는 사고가 공화당의 가치였는데 지금 공화당은 그 가치를 버렸다"면서 "평생 공화당만 찍었지만, 이번에는 힐러리를 찍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트럼프의 여성 혐오 발언을 비판하며 "단순히 트럼프에 반대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힐러리를 지지하기 위해서 똘똘 뭉쳐야 한다"며 "우리는 공화당원도, 민주당원도 아닌 미국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트랜스젠더와 에이즈 환자도 연단에 섰다.

트랜스젠더가 주요 정당의 전당대회 찬조연사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고, 에이즈 환자의 찬조연설은 2004년 이후 처음이다.

democrats sarah

델라웨어 주 출신인 사라 맥브라이드(25·여)는 이날 연설에서 "트랜스젠더를 문화전쟁의 불편한 대상이 아닌 똑같은 인간으로 봐 줄 것"을 호소했다.

맥브라이드는 지난 4월 출생 당시의 생물학적 성별에 따라 화장실을 쓰도록 한 노스캐롤라이나 주 정부의 법률, 즉 '성소수자' 차별법에 항의해 노스캐롤라이나 샬럿의 정부건물 내 여자 화장실에서 있는 자신의 셀카 사진을 소셜미디어 공간에 올려 화제를 끈 인물이다.

전날에는 에이즈 환자인 조지아 주 애틀랜타 출신의 대니얼 드리핀(30)이 연단에 올라 3분간의 연설을 했다.

그는 "우리는 에이즈 바이러스를 어떻게 예방, 진단, 치료, 억제하는지를 잘 안다"면서 "(별다른 대책 마련 없이) 지금과 같은 추세가 계속되면 나와 같은 젊은 흑인 동성애자의 경우 2명 가운데 1명꼴로 에이즈에 걸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에이즈와 싸우기 위해 우리가 과연 무엇을 하고 있는가? 우리는 에이즈 연구와 교육, 치료, 예방에 투자해야 하며 그러려면 힐러리 클린턴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 수락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