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진중권은 "나도 메갈리안이다"라는 글을 썼고, 나무위키에 이름을 올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한겨레
인쇄

28일 오후 2시 30분 현재 트위터의 한국 트렌드는 다음과 같다.

diaper

'진중권'이라는 이름을 내용에 포함한 트윗은 현재도 유저들 사이에서 계속 업데이트 중이다. 전날 저녁 그가 매일신문을 통해 공개한 칼럼 때문이었다. 이 칼럼의 제목은 "나도 메갈리안이다"이다.

이 칼럼의 일부 내용은 다음과 같다.

대한민국 여성들은 그들을 그토록 발끈하게 만든 그런 류의 발언들, 아니 그 이상의 험악한 발언들을 지금까지 늘 들어왔으며, 이 순간에도 어디선가 듣고 있으며, 앞으로도 평생 듣고 살아야 한다는 사실이다.

나 같은 ‘한남충’ ‘개저씨’의 눈으로 봐도 너무들 한다. 이제야 메갈리안의 행태가 이해가 될 정도다. 듣자 하니 이들이 자기와 견해가 다른 웹툰 작가들의 살생부까지 만들어 돌렸단다. 그 살생부에 아직 자리가 남아 있으면 내 이름도 넣어주기 바란다.

- 매일신문 (2016. 7. 27.)

지난 19일 넥슨의 온라인 액션게임 ‘클로저스’에서 ‘티나’의 목소리를 맡았던 김자연 성우가 교체됐다. 여성 혐오를 혐오하는 이들이 모인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4'에서 후원금을 보낸 유저에게 증정한 티셔츠를 입고 사진을 찍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후 온라인에서 수많은 지지와 반박이 이어졌고, 사회적으로 엄청난 파장을 불러왔다. 티셔츠 한 장이 가져온 나비효과였다(하단 관련기사 참조).

나무위키 '클로저스 티나 성우 교체 논란'은 김자연 성우 지지 발언을 한 사람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왔다. 진중권이 지적한 '살생부'는 이것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지지자가 늘어나는 바람에 '클로저스 티나 성우 교체 논란/각계 반응'이라는 문서가 따로 개설됐다.

28일 진중권의 이름도 이 문서에 포함됐다. 그의 이름은 '3.3.1. 넥슨 비판 및 성우의 행동 지지'의 가장 아랫부분에 추가됐다.

* 관련기사

- 김자연 성우 지지자들은 피해를 입었지만, 지지자들은 더 늘어나는 중이다

- 넥슨의 성우 교체로 일어난 페미니즘 논란의 나비효과

Close
여성 예술가와 남성 뮤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