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기를 낳은 엄마들이 '거대 기저귀'를 차야 하는 이유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허프포스트는 과거 크리시 타이겐이 밝힌 '출산의 비밀'에 대해 소개한 바 있다. 간단한 이야기였다. 크리시 타이겐은 출산한 지 일주일이 지났을 때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무도 (아이를 낳고 나서) 나도 기저귀를 차고 집에 가게 될 거란 얘길 해주지 않았어"라는 글을 남겼다.

타이겐뿐만이 아니다. 킴 카다시안 역시 딸을 출산하고 난 뒤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출산 전후에는 정말 징그러운 일이 많은데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어요. 그거 알아요? 출산 후에도 두 달 동안 기저귀를 차야 한다는 거 말이에요"라고 말한 바 있다.

아이도 아니고, 엄마도 기저귀를 차야 한다는 것이다. 말로 설명한 타이겐이나 카다시안과 달리 아만다 베이컨이라는 이름의 한 엄마는 사진 한 장으로 이를 설명했다.


모성은 검열받지 말아야 한다.

이게 '진짜'이기 때문에 이 사진을 공유한다. 이게 바로 모성애라고. 이게 진짜 쌩 그대로, 엉망진창이고 충격적일 수도 있고 우스워 보일 수도 있는 진짜 모성애야. 아기를 낳는 거? 정말 아름다운 일이지만 진실에 대해서는 아무도 충분할 만큼 설명해주진 않지. 어떤 사람들은 불편하다고 생각할 거야. 근데 왜? 아마도 사람들이 이야기하지 않는 부분이기 때문이겠지. 우리는 모두 교육을 받아야 하고, 아이를 낳는 것에 대한 모든 측면을 진정으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해. 엄마가 된다는 것에 대해 아무도 엄마가 거대 기저귀를 차야 한다고 말해주지 않았지.

그렇다. 진짜로 엄마들은 출산 후에 기저귀를 차야 한다. 출산 후에는 '오로'가 배출되기 때문이다. 오로는 출산 후 자궁 안에 남은 자궁 내막과 태반, 혈액 등이 섞인 것으로 출산 후 완전히 멎기까지 4주에서 6주가 소요된다.

의학 전문 매체 하이닥에 따르면 이는 태반이 부착된 부위에서 발생하는 출혈, 자궁 내부가 깨끗해지는 과정의 산물이 혼합된 것이다. 선홍색을 띄다가 갈색, 노란색으로 변한다.

최근 한국에서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오로'의 존재가 서서히 알려지고 있다. 실제 출산을 해 본 여성들이 오로에 대해 고백한 글들이 페이스북 등에서 퍼지면서다.

이에 대해 소셜 미디어 유저들은 "교육이 필요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사실을 몰랐을 것이다. 이건 정말 타이겐과 카다시안 그리고 베이컨처럼, 많은 여성들이 이런 어려움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공유해야 할 이야기다.

* 관련기사

- 크리시 타이겐이 밝힌 출산의 비밀은 모두가 반드시 알아둬야 한다

- 시간의 흐름에 따른 임산부의 신체 변화를 한 눈에 보자(사진)

Close
출산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