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성폭력' 성향 강한 남성에게 '전자추적 장치'를 부착하겠다는 나라가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르헨티나가 여성에 대한 폭력 근절에 나선다.

마크리 대통령의 발표

27일(현지시간) 클라린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전날 여성폭력 근절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은 폭력 피해 여성을 보호할 수 있는 피난처 설립여성폭력 성향이 강한 남성에 대한 전자추적 장치 부착을 위한 예산 확충 등을 골자로 한다.

argentina women protest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여성이 여성 살해를 멈추기 위한 정책을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국민의 여성폭력 인식을 향상하기 위한 과목을 정규 교육과정에 도입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국가여성위원회가 주도하는 이번 대책은 내년부터 3년간에 걸쳐 시행된다.

마크리 대통령은 "아르헨티나에서 여성은 37시간마다 공격을 당하고 있다"면서 "우리 사회에 뿌리 깊게 자리 잡은 여성폭력 문화를 없애기 위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국민이 스스로 다짐할 필요가 있다"면서 "여성폭력 근절은 정부의 일이자 사회의 몫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아르헨티나는 2012년 여성을 살해한 범죄자에게 가중처벌을 하는 법안을 채택했지만, 여성 인권운동가들은 여성폭력 범죄를 근절하기에는 부족하다는 목소리를 내왔다.

특히 아르헨티나에서 여성폭력에 대한 관심은 지난해 한 14세 여학생이 임신했다는 이유로 남자친구에게 구타당해 산 채로 매장된 사건을 계기로 급속히 높아졌다.

Siempre positiva

Chiara Paez(@chiarapaez)님이 게시한 사진님,

2015년14세 학생인 Chiara Paez는 임신했다는 이유로 같은 학년의 남자친구 Mansilla에게 구타당한 뒤 산 채로 매장돼 사망했다.

이후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는 20만 명이 운집한 가운데 여성폭력 근절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시위는 전국 80개 도시로 확산했으며, 이웃 나라인 칠레와 우루과이까지 번졌다.

지난해 아르헨티나에서 여성혐오로 비롯된 폭력에 숨진 여성은 235명에 달한다.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