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터키 정부는 장군 3분의 1을 숙청했고 언론사 130개를 폐쇄해버릴 예정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URKEY
A man holds a Turkish flag during an anti coup rally at Taksim square in Istanbul, Tuesday, July 26, 2016. Turkey's polarized factions should learn from their mistakes and overcome their antagonism, the main opposition leader Kemal Kilicdaroglu said during an interview with The Associated Press. (AP Photo/Petros Karadjias) | ASSOCIATED PRESS
인쇄

터키에서 쿠데타 배후세력 '숙청'이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총리는 27일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수사는 계속될 것이고, 지금 수사선상에 올라 있는 인사들도 있다"면서 "아직 과정이 남았다"고 말했다.

터키 내무부에 따르면 쿠데타 진압 후 1만5천명 이상을 연행했고, 이 가운데 8천여 명이 아직 갇혀 있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은 국가비상사태 내각 명령에 따라 장성 149명을 포함, 군인 1천700명이 강제전역 조치됐다고 이날 보도했다.

군복을 벗은 장성 수는 터키 전체 장성 약 370명의 3분의 1이 넘는다.

turkey

비상사태 명령에 따라 언론사 130여 곳도 문을 닫게 된다고 터키 일간 휴리예트가 전했다.

폐쇄 대상 언론은 16개 TV방송, 23개 라디오방송, 45개 신문, 15개 잡지 등이다.

터키 정부는 쿠데타에 앞서 '펫훌라흐주의' 척결을 미리 준비했기 때문에 단기간에 일사천리로 대대적인 해임·구금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펫훌라흐주의란 터키정부가 이번 쿠데타 배후로 지목한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의 사상과 지지세력을 말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사위인 베랏 알바이라크 에너지징관은 "쿠데타 전에 귈렌파 장교를 제거하는 조처를 앞두고 있었고, 이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유럽평의회의 닐스 무이니엑스 인권위원장은 내각명령에 근거한 구금기간 연장 등 국가비상사태 조처들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메블류트 차부숄루 터키 외교장관과 전화통화에서 쿠데타 가담 용의자들의 구금 상태와 가혹행위 등에 대한 우려스러운 보도를 언급하면서 "신뢰할 만한 증거가 신속하게 사법부에 전달되고 법정에서 결정이 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Close
터키, 군사 쿠데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