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 기업 중 '여성 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10곳은 여기다(리스트)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via AP
인쇄

국내 100대 기업의 임원 가운데 여성은 40명 중 1명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씨티은행은 여성임원이 4명 중 1명꼴로 가장 많았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매출액 기준 100대 기업의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여성은 모두 165명으로 전체 임원의 2.3%였다고 28일 밝혔다.

여성임원 비율 상위 30위에 속한 기업도 여성임원 비율은 평균 5.1%에 불과했다. 아예 여성임원이 1명도 없는 회사도 52곳으로 절반이 넘었다.

e

2015년 매출액 기준 100대 기업 중 여성임원 비율 상위 10대 기업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점업(7.1%),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5.6%) 순으로 여성임원 비중이 컸다. 반면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부동산임대업 분야에는 여성임원이 1명도 없었다.

업체별 여성임원 비율은 한국씨티은행이 23.5%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은행(15.8%),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14.3%), 국민은행(10.5%), 우리은행(8.3%) 등 금융업체들이 뒤를 이었다. 삼성전기도 14.3%로 여성임원이 많은 편이었다. 이밖에 CJ제일제당(8.3%), 동양생명보험(8.0%), 호텔롯데(7.1%), 삼성SDS(7.0%)가 10위권에 들었다.

e

2013년과 비교하면 여성임원 수는 117명에서 165명으로 41% 늘었다. 여성임원이 1명이라도 있는 업체는 36곳에서 48곳으로 33% 증가했다. 그러나 남성 임원 수에 비해 여전히 미미한 수준인데다 전체 여성임원의 85%가 상위 30개 기업에 집중된 점도 문제라고 여가부는 지적했다.

2015년 100대 기업 여성 임원 현황 분석 결과 원문을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Close
여성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