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저께TV] '라스' 이용진의 재발견(feat.박승대 의문의 1패)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병풍에서 피날레 주인공으로'

개그맨 이용진이 '라디오스타' 레전드 편을 완성했다. 초반 강타 라인에서 다소 소외돼 병풍 신세를 면치 못했던 그였지만 과거 소속사 사장이던 박승대와 일화에서 분위기 역전에 성공했다. 덕분에 '꿀잼' 방송이 '핵꿀잼'으로 진화했다.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노잼에 꿀잼 발라드립니다' 특집에 강타와 그의 '절친'인 이진호, 양세찬, 이용진이 출연했다. '타 라인'으로 묶인다는 이들 넷은 2008년 SBS '웃찾사'에서 시작된 인연을 계속 이어왔다.

the

동생들은 강타의 '노잼' 이미지를 걱정하며 "사석에서 정말 재밌다"고 치켜세웠다. 덕분에 강타는 용기를 얻었고 초반 '노잼 바이러스'를 퍼트린 것과 다르게 발전하는 예능감을 자랑했다.

이 때까지만 해도 이용진은 병풍과 다르지 않았다. 자신이 군대에 있는 사이 강타, 이진호, 양세찬은 더욱 자주 만났고 에피소드는 풍성했다. MC들은 소외된 이용진을 배제하며 흥미진진한 토크를 이어갔다.

하지만 이용진의 숨겨둔 입담은 강했다. 대학로에서 개그를 하던 시절 소속사 사장 박승대와 일화를 공개했는데 반골 기질 때문에 늘 욕을 먹었다는 것. 박승대에게 찍힌 이용진은 말만 하면 "나가!"라는 소리를 들었다고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깐족거리면서 박승대를 따라 하는 이용진을 보며 MC들은 배꼽을 잡고 웃었다. 이들의 개그 스폰서라는 강타 역시 흐뭇하게 미소 지었다. 급기야 그는 "나가"라는 외침을 응용하며 센스를 발휘했다.

개인기도 기가막혔다. 이적과 말, 박효신과 소의 울음소리를 섞은 개인기로 '빅재미'를 안겼다. 라이브 무대에서는 김경호의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을 열창하며 가수 못지않은 가창력을 자랑했다.

초반과 달리 이용진의 뒤끝은 막강했다. '꿀잼' 방송을 '핵꿀잼'으로 만든 이용진 덕분에 박승대의 이름이 오랜만에 포털 사이트 검색 순위 1위를 찍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