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러시아의 '도핑스캔들'로 무려 104명이 출전금지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USSIA OLYMPIC
FILE - In this Feb. 18, 2014 file photo, a Russian skating fan holds the country's national flag over the Olympic rings before the start of the men's 10,000-meter speedskating race at Adler Arena Skating Center during the 2014 Winter Olympics in Sochi, Russia. The IOC's ruling 15-member executive board will meet Sunday, July 24, 2016 via teleconference to weigh the unprecedented step of excluding Russia as a whole from the 2016 Rio Olympic Games because of systematic, state-sponsored cheating. ( | ASSOCIATED PRESS
인쇄

27일(한국시간)현재 러시아 국가대표 선수 104명이 약물 혐의로 리우올림픽 출전권을 박탈당했다. 자국 선수로 교체하는 요트 종목을 합하면 그 숫자는 105명으로 늘어난다.

당초 러시아는 387명의 대규모 선수단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파견할 계획이었는데, 규모가 매우 줄어들었다.

각 종목 단체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결정에 따라 러시아 선수단 출전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러시아는 리우올림픽 28개 종목 중 24개 종목에 출전한다.

이중 러시아 선수들의 출전을 전면 금지한 종목은 1개다. 러시아 도핑 스캔들의 진원지, 육상이다.

42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가장 먼저 러시아 육상 대표팀 68명의 올림픽 참가를 금지했다.

제한적으로 출전권을 제한한 종목은 27일 현재 5개다.

수영은 출전선수 67명 중 7명, 카누는 11명 중 5명, 조정은 28명 중 22명의 자격을 박탈했다.

근대5종은 4명 중 2명, 요트는 7명 중 1명의 선수가 리우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한다.

이중 요트는 다른 러시아 선수로 교체될 예정이다.

올림픽 출전권을 박탈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연맹은 10개다.

세계태권도연맹(WTF) 조정원 총재는 "리우올림픽 출전선수 중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도핑 규정을 위반한 선수는 없다"라고 밝혔다.

러시아 태권도 대표팀 선수 3명은 무리 없이 리우올림픽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유도(11명)와 테니스(8명) 역시 올림픽행을 승인받았다. 국제사이클연맹(UCI)과 국제승마협회(FEI) 회장도 언론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올림픽 출전을 환영한다는 뜻을 밝혀 이변이 없는 한 올림픽 출전권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는 러시아 사이클 선수는 11명, 승마는 5명이다.

42

양궁(3명)과 배드민턴(4명), 사격(18명)도 출전 자격을 충족해 문제없이 리우행 비행기를 탔다.

27일 밤엔 펜싱(16명)과 트라이애슬론(6명)이 러시아 선수들의 리우올림픽 출전을 허용했다.

국제펜싱연맹(FIE)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수집한 러시아 펜싱 선수들의 도핑 샘플을 재검사한 결과,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라고 발표했다.

이제 남은 종목은 복싱(11명), 골프(1명), 체조(20명), 핸드볼(14명), 탁구(3명), 배구, 역도(10명), 레슬링(17명) 등 8개 종목이다.

남은 8개 종목 단체들의 판단에 따라 박탈 선수들의 숫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국제역도연맹(IWF)은 지난 6월 도핑 문제를 이유로 러시아 역도연맹에 1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는데, 금명간 이사회를 통해 리우올림픽 출전 자격 박탈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