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밀라 쿠니스가 에쉬튼 커처를 기네스에 비유하자 다들 엄청 좋아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제임스 코든과 밀라 쿠니스 그리고 크리스티나 애플게이트가 회전 식탁에 성대한 만찬을 차리고 진실 게임을 했다.

우리가 아는 진실게임과 비슷하다. 다만 그들의 앞에는 술이 아니라 송아지의 뇌, 조개 육즙, 정어리, 소의 혀 등이 놓여있고, 질문에 답하기 싫으면 식탁을 돌려 그중 하나를 먹어야 한다.

그래서 제임스 코든이 첫 질문을 밀라 쿠니스에게 던졌다.

코든 : "애쉬튼 커쳐는 당근 스틱인가요 아니면 맥주 캔인가요?"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밀라 쿠니스는 빵 터졌다. 애쉬튼과 밀라 쿠니스는 결혼한 사이.

옆에 있는 애플게이트가 말한다.

애플게이트 : "그냥 대답해! 어서!"

밀라 쿠니스는 당황스럽지만 대답한다. 아래는 이어진 대화지만 대체 무슨 말이고 왜 웃는지는 모르겠다.

쿠니스 : 당근 스틱!

코든 : 당근 스틱? 걔가?

쿠니스 : 왜? 왜? 맥주 캔은 짧잖아?

코든 : 아냐, 맥주캔 큰 거 얘기한 거야.

쿠니스 : 그래? 그럼, 맥주 캔, 맥주 캔! 잘못 생각했어. 난 당근이 길고 맥주가 짧은 건 줄 알았지. 작은 맥주 캔이 아니고 (그이는) 기네스야.

코든 : 그래 꼭 괴물 같이.

쿠니스 : 응, 기네스 같은!

guinness can beer

무슨 얘긴지 모르겠지만 애쉬튼 커쳐는 기네스인 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