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기교육청이 교육부의 '사드 홍보자료' 배부 협조 요청을 거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AAD
A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interceptor is launched during a successful intercept test, in this undated handout photo provided by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Missile Defense Agency. U.S. Department of Defense, Missile Defense Agency/Handout via Reuters/File Photo ATTENTION EDITORS -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THIS IMAGE HAS BEEN SUPPLIED BY A THIRD PARTY. IT IS DISTRIBUTED, EXACTLY AS RECEIVED BY REUTERS, AS A SERVICE TO C | Handout . / Reuters
인쇄

경기도교육청이 '사드(THAAD)' 배치 관련 홍보자료를 산하 기관 등에 배부하라는 교육부의 협조 요청을 거부했다.

27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부는 최근 '사드(THAAD) 배치 관련 홍보자료 송부 안내 및 협조요청'이란 제목의 공문을 도교육청 대변인실에 전달했다.

이 공문에는 '사드 배치에 대한 정부 관계자 및 구성원의 이해를 높이고 해당 기관의 대민 업무 시 민원인들에게 배포될 수 있도록 국방부에서 제작한 홍보물을 송부하니 업무 추진 및 대민 서비스에 활용해 주기 바란다'는 설명과 함께 A4용지 크기의 홍보 리플렛이 첨부됐다.

국방부가 제작한 홍보 리플렛에는 '사드란', '사드, 군사적 효과는?', '전자파·소음 안전한가?' 등 사드와 관련한 설명이 기재됐다.

특히 안전성에 대해선 '이번에 배치되는 사드 레이더는 괌 지역과 달리 인근 거주지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은 지대에 설치되고 하늘을 향해 레이더 빔을 쏘기 때문에 주민의 건강과 안전, 농작물에 전혀 피해를 주지 않는다'고 설명한다.

교육부는 경기도교육청에 위 홍보 리플렛을 본청 및 북부청 200부, 25개 지역교육지원청 2천500부, 직속기관 등에 1천600부 등 총 4천300부 배포할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도교육청 대변인실은 "사드 홍보물을 전달할 필요성이 없다"며 홍보 리플렛을 해당 기관에 전달하지 않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또 교육부가 지난 25일 민주시민교육과에 보낸 '사드 관련 자료 안내 및 학생 생활지도 철저'라는 공문도 사실상 거부했다.

이 공문에는 사드 설명자료가 탑재된 국방부 홈페이지 주소와 '학생들이 사드 관련 촛불집회에 참여할 경우 안전사고 우려가 있으니 생활지도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는 해당 공문을 모든 학교에 전파하는 대신 교육청 내부망에 게시해 학교 관계자가 참고할 수 있도록 했다가, 게시물을 삭제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과정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내용이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주제이다 보니 공문을 적극적으로 전파하는 데 조심스럽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육부가 전국 시도교육청에 이 같은 '사드 홍보 협조' 공문을 전달한 사실이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이 '사드 안전 일방 홍보교육 나선 교육부는 국방부 대변인인가'라는 논평을 내 비판하는 등 논란이 불거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