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사드 문제를 두고 더민주를 협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AAD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27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사드사태와 그 대응전략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야권이 27일 공동 주최한 '사드(THAD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태와 대응전략 간담회'에서는 사드를 둘러싼 더불어민주당의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제1야당인 더민주가 사드 도입에 찬성하는 정부와 여당에 맞서 '공동전선'을 주도하기는 커녕 당론조차 정하지 않은 채 전략적 모호성만을 고수하고 있다는 비판론이 터져나온 것이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사드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했지만 더민주는 당론 없이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반대의견을 내놓고 있다. 수권정당화를 목표로 하는 더민주로서는 대선을 앞두고 중도층을 끌어안는게 긴요하고, 그러려면 사드 배치를 마냥 반대할 수 없다는 지도부의 상황인식이 자리잡고 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는 국민의당과 정의당 의원들이 더민주를 향해 그야말로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간담회에는 더민주에서 이상민 안민석 의원, 국민의당에서 유성엽 의원, 정의당에서 김종대 의원이 각각 참석했다.

강연자로 초청된 이종석 참여정부 당시 전 통일부 장관부터 더민주를 향해 "당론을 정하지 않고 있는 건 비겁한 행동"이라고 직격탄을 날렸고, 이에 국민의당과 정의당 의원들이 더민주에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며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이에 대해 더민주 의원들은 곤혹스런 표정 속에서 말을 아꼈다. 다만 안민석 의원이 사견임을 전제로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전 장관은 강연에서 "국회가 비준 동의를 해야 할까, 말아야 할까 고민하는 것 자체가 문제다. 국회가 나서야 한다"며 "어느 정당은 (사드 배치에 대한) 당론을 정하지 않고 있는데 이건 정말 비겁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도 "미국과 중국이 한국 정부 말고 정치권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 있으니 응답해줘야 하는데 제1야당의 태도는 모호하기 짝이 없다"고 더민주를 압박했다.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도 "다른 더민주 의원들이라도 입장을 좀 알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이 사드 문제와 관련한 '초당적 연석회의'를 제안했다.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국회 비준을 촉구하고 초당적으로 그런 절차가 이행되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한 과제"라며 "초당적 연석회의를 만들어 통합적 국익을 따지는 공론장으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그러자 더민주의 안 의원은 "김 정책위의장 말씀이 더민주 정책위의장 말씀이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초당적 협력기구에도 동의한다"며 "이종석 전 장관께서도 애매한 태도를 취하는 정당이 부끄럽다고 했는데 전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민주주의국민행동 상임대표인 함세웅 신부 등 진보 성향의 사회 각계 원로 약 20명도 이날 국회의원회관에 모여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했다. 회견에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더민주 설훈, 정의당 김종대, 무소속 김종훈 의원도 참석했다.

원로들은 더민주에 "국민의당, 정의당과 연대해 사드 배치 문제가 국회 비준을 받도록 관철해내라"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전달했다.

함 신부는 "더민주가 시대정신을 안고 이 문제를 분명히 선택해야 하는데 우물우물하고 있다"며 "지도부가 마음을 바꿔 시대정신을 실천할 수 있도록 꾸짖는 맘으로 국회에 왔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지도부가 정확한 입장을 안 내놓는 데 대해 저도 대단히 불만스럽다"며 "지도부도 (사드 배치에) 반대인 건 분명하고 우리 당 의원들 중 찬성자는 하나도 없는 걸로 안다. 어떻게 정리할지에 대해 의견차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행히 한 달 뒤면 당 지도부가 바뀌니 곧 하나된 모습으로 정리된 입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