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토론토국제영화제에 한국 영화 3편이 공식 초청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 영화 3편이 토론토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27일 토론토국제영화제 측에 따르면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김성수 감독의 '아수라', 김지운 감독의 '밀정' 3편은 제41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아수라'의 주연 배우는 정우성이며 '밀정'의 주연 배우는 송강호다.

the

오는 9월 8∼18일 열리는 토론토국제영화제는 북미 최대 규모의 영화제이자 칸·베를린·베니스 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4대 국제영화제'로 꼽히는 권위 있는 행사다.

다른 영화제와 달리 경쟁 부문이 없지만,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대거 참가해 하반기 북미 배급에 영향을 미치는 행사로 알려졌다.

한국 작품이 초청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은 유명 감독이나 배우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부문으로, 작품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갖춘 작품들을 선정한다.

앞서 한국영화 중에서는 2009년 봉준호 감독의 '마더', 2010년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 2011년 허종호 감독의 '카운트 다운'이 이 부문에 초청된 바 있다.

the

토론토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지오바나 풀비는 '아가씨' 초청 이유에 대해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한 베스트셀러 '핑거스미스'를 일제강점기 조선으로 옮겨와 에로티시즘이 담긴 스릴러이자 시대극으로 훌륭하게 재탄생시켰다"고 설명했다.

'아수라'는 "숨 막히는 스케일과 정교하게 짜인 캐릭터들의 균형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웰메이드 엔터테인먼트 무비", '밀정'은 "우아하면서도 재미가 넘치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한편 배우 이병헌이 주연으로 참여했던 영화 '매그니피센트7'는 개막작으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