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 경제, 3분기 연속 '0%대 성장'에 그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올해 2분기(4~6월) 우리 경제는 전 분기 대비 0.7% 성장해 3분기 연속 ‘0%대 성장’에 그쳤다. 정부가 개별소비세 인하를 연장하고 임시 공휴일을 지정하는 등 소비 진작 정책을 썼음에도 성장률이 소폭 상승에 머무른 것이다. 더욱이 실질 국내총소득(GDI) 증가율은 -0.4%로 5년3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를 보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은 전 분기보다 0.7% 늘었다. 분기별 성장률 추이를 보면, 지난해 3분기엔 1.2%로 올라섰지만 지난해 4분기 0.7%로 떨어진 이후 3분기 연속 0%대 성장률을 나타낸 것이다. 다만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타격이 컸던 지난해 2분기에 견줄 때는 3.2%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e

2분기 성장률이 1분기에 견줘 소폭이나마 상승한 것은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수출 등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건설투자가 증가세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건설투자는 주거용 건물 건설을 중심으로 2.9% 증가했다. 하지만 증가율은 1분기 6.8%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1분기에 -7.4%를 기록했던 설비투자는 2분기에 자동차·항공기 등 운수장비를 중심으로 2.9% 늘면서 증가세로 돌아섰다.

1분기 0.2% 감소했던 민간소비도 2분기에는 0.9%로 소폭 늘었다. 국산자동차의 내수 판매가 1분기에 8.3% 증가한 데 이어 2분기엔 16.8% 늘어나는 등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조치가 민간소비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또 5월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공연 관람객이나 놀이공원 입장객 등이 증가한 점도 소비 증가에 기여했다. 수출 역시 전 분기보다 0.9% 증가하며 1분기의 1.1% 감소에서 반등했다. 하지만 수출에서 수입을 뺀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를 놓고보면 -0.3%포인트로 여전히 마이너스인 것으로 집계됐다.

실질 국내총소득(GDI) 증가율도 1분기 3.0%에서 2분기에 -0.4%로 돌아섰다. 2011년 1분기(-0.3%) 이후 5년3개월 만에 마이너스가 된 것이다. 이는 2010년 4분기(-0.5%) 이후 최저치다. 실질 국내총소득이란 수출입 단가 등 교역 조건의 변화를 반영해 국민들이 누리는 실질 구매력 크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국민들의 주머니가 얇아졌음을 뜻한다.

e

26일 서울 한국은행에서 열린 2016년 2/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기자설명회에서 김영태 국민계정부장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태 한은 국민계정부장은 “지난 1분기 국내총소득이 3.0%로 높게 나타난 데 따른 기저효과와 유가 상승 등 교역조건 악화로 감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질 국내총소득은 지난해 1분기에 견주면 4.4% 늘었기 때문에 앞으로 국민소득의 감소로 이어질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2분기 실적으로 볼 때 올해 성장률 전망치인 2.7%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은 조사국 관계자는 “우리 경제가 2분기에 0.7% 성장한 것은 연 성장률로 따지면 3%에 근접하는 성장률”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2분기 성장률의 소폭 반등이 지속적인 경기회복 기대를 심어주기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의 강력한 소비 부양책에도 여전히 0%대 성장률을 벗어나지 못한 점을 고려할 때 저성장이 고착화할 것이란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또 하반기에는 민간 소비 부문에서 자동차 개소세 인하 조처가 6월 말로 끝난데다 설비투자와 수출 부문에선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인한 불확실성이 커서 경기 위축이 우려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