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포켓몬 고 개발사의 기업가치는 4조 원이 넘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OKEMON GO
A man poses with his mobile phone displaying the augmented reality mobile game "Pokemon Go" by Nintendo in front of a busy crossing in Shibuya district in Tokyo, Japan, July 22, 2016. REUTERS/Toru Hanai/File Photo | Toru Hanai / Reuters
인쇄

전 세계에 포켓몬 잡기 열풍을 불러일으킨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 개발사의 가치가 4조원 이상으로 추산됐다.

씨티는 최근 내놓은 보고서에서 포켓몬 고의 개발사인 나이앤틱의 기업가치가 약 36억5천만 달러(약 4조1천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고 IT전문매체 쿼츠와 CNN머니 등이 25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6일 미국, 호주, 뉴질랜드에서 처음 출신된 이 게임은 이후 iOS와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수 1위를 휩쓸어 하루 100만 달러(약 11억3천5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을 것이라고 씨티는 분석했다.

포켓몬 고 앱의 다운로드 수는 iOS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이미 이용자들이 포켓몬 고 앱을 이용하는 시간은 하루 33분으로, 페이스북이나 스냅챗을 넘어섰다.

씨티는 나이앤틱의 올 한 해 매출이 현재 추세대로라면 7억4천만달러(약 8천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포켓몬 고 앱은 무료지만, 이미 발매 시부터 게임에 도움을 얻기 위한 인앱구매가 가능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애플의 앱스토어와 구글의 구글플레이는 수익의 일부를 배분받을 수 있을 것으로 씨티는 전망했다. 구글플레이의 연간 수익은 7천700만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밖에 페이스북과 구글의 광고수익도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나이앤틱의 지분 6%, 2억1천700만 달러 상당을 보유하고 있다. 포켓몬 고 개발을 함께 한 포켓몬 컴퍼니의 모회사인 닌텐도도 나이앤틱 지분이 있다.

닌텐도는 지난 22일 장마감 후 포켓몬 고에 따른 실적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고백한 영향으로 25일 주가가 17.72% 곤두박질하며 하한가를 찍었으나 26일에는 1.6% 반등했다.

나이앤틱은 앞서 2차례에 걸쳐 2천500만달러의 자금을 조달했지만, 앞으로는 상당 기간 자금조달을 할 필요가 없을 것으로 외신들은 전망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