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이 '사드 배치' 반대하는 성주 주민 앞에 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지역으로 확정돼 주민의 반발이 거센 경상북도 성주군을 방문해 당이 정부와 주민의 대화창구를 맡겠다고 밝혔다.

또 사드배치 문제와 관련해 청문회를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성주 주민의 성난 민심 달래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성주군청에서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뜻을 밝히면서 "성주군민·경북도·미군·새누리당과 대화의 주체들이 모두 참여하는 성주안전협의체를 당장 구성해, 공식 협의체를 만들어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언제까지 함성으로 해결될 것이 아니다"라면서 "시간이 걸릴지언정 대화를 포기하거나 피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설득에 나섰다.

42

42

또 사드 배치지역 결정 과정에 대한 의문과 외교적 위기 등에 대한 국회 청문회개최 계획을 묻자 정 원내대표는 "사드배치 문제와 관련해서는 청문회 이상이라도 조치가 필요하다면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이 긴급한 본회의 대정부 질문을 요구했을 때도 저는 즉각 수용했다"면서 "앞으로 국방위원회는 물론 사드 문제는 끊임없이 제1쟁점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원내지도부는 성주의 '성난 민심' 달래기에 주력했다.

정 원내대표는 "성산포대 현장을 살펴보고 군청으로 오는 과정에 지금 주민들의 심경이 어떤지 한눈에 알 수 있었다"며 "빼곡히 걸린 각종 현수막과 지금 군청 정문 앞 군중들의 분노가 그것을 잘 말해준다"고 말했다.

24

실제로 이날 성주 현장 곳곳에는 '일방적 사드배치 온몸으로 저지한다', '사드 반대 죽음도 불사하겠다' 등 정부의 결정에 강력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있었다.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군청의 입구를 가로막고, 군청 앞에서 '새누리당 장례식' 퍼포먼스를 벌이며 강력 반발하기도 했다.

정 원내대표는 "아무리 국가 안보가 중요하다고 해서 우리 군민의 건강과 성주지역 환경에 명백한 피해를 주거나 경제적 부담을 준다면 일방적으로 이를 강요할 수 없다"며 정부 관계기관과 주민 간의 소통이 필요한 때임을 거듭 강조했다.

42

42

26일 오후 경북 성주군 경산리 심산기념관에서 성주지역 유림단체연합회가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내용의 상소문을 작성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27일 오전 서울 효자동주민센터에서 대통령에게 드리는 상소문을 낭독하고 대국민 호소문과 반대 결의서를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새누리당이 단절된 민·관 대화 복원의 가교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를 성주군민들에게 제안하고 설득하기 위해 오늘 성주를 방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방문은 원내지도부가 지난 21일 사드 배치에 반대하며 상경 집회에 나선 성주군 주민들과 면담한 이후 결정된 것으로, 김광림 정책위의장·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이완영(경북 고령·성주·칠곡)·이철우(경북 김천) 의원 등이 동행했다.

이들은 성주군청을 방문하기에 앞서 성산포대를 찾아가 국방부의 사드배치 관련 계획을 보고받으며 안전성 문제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정 원내대표는 "이곳은 호크 미사일 레이더도 운영해온 지역"이라면서 "호크 미사일도 레이더와 한 세트이며 거기서도 전자파가 나오는데 지금까지 아무 문제가 없지 않았느냐"면서 사드 배치의 안전성을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