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자는 그저 예쁘다, 예쁘다 해야 좋아해": 드라마의 '성차별' 사례 9가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E
SBS
인쇄

드라마에서도 '성차별'이 심각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서울YWCA 양성평등 미디어 모니터회'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협력해 6월 1일부터 7일까지 지상파 3사, JTBC, tvN 등 드라마 22편을 분석한 결과,

"성평등적 내용은 20건, 성차별적 내용은 49건으로 성차별적 내용이 성평등적 내용보다 2배 이상 많이 발견됐다"

- '성차별적' 내용 중에서는 '여성의 주체성을 무시하고 남성 의존 성향을 강조하는 내용'(44.4%), '성 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하는 내용'(31.1%)이 가장 많았음

- 드라마 속에서 중간관리자 이상의 직급/전문직 역할은 주로 '남자'가 맡으며, 여성은 판매사원/알바 등 '비전문직'으로 그려짐

- 여성이 '갈등유발자'로 등장하는 비율이 높은 반면, '갈등 해결자'는 남성 비율이 높음

갈등 유발자: 여성(56.3%) >남성 (43.8%)

갈등 해결자: 여성(41.5%) < 남성 (58.5%)

- 드라마 제작자의 비율은 남성이 66.5%, 작가의 비율은 67.5%로 제작자는 '남자'가 많고 작가는 '여자'가 많았음

'성차별적'이라고 평가받은 드라마 장면 가운데 일부만 모아도 아래와 같다.

  • MBC '좋은사람' (6월 2일)
    MBC
    박미선(박정수)은 아들을 붙들고 "네가 뭐가 모자라서 이런 여자를 만나갖고, 아휴 금쪽같은 내 아들 불쌍해서 어떡하나" "그 나쁜 년 뭐하러 봐?" 등등 며느리(우희진)의 해명은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며느리가 바람을 피운다고 몰아세움. 권위적이고 상식 이하인 시어머니의 이미지를 강화하고 며느리의 무조건적인 복종과 수동적인 자세를 강요하는 장면.
  • MBC '가화만사성' (6월 4일)
    MBC
    배숙녀(원미경)가 혼전 임신을 하게 된 딸의 상대(이강민)에게 "너 내 딸한테 무슨 짓을 한 거야? 이제 금방 배불러지면 내 딸 어떻게 할 거냐고?"라며 음식에 머리를 처박으며 때리고 화풀이하는 장면이 나옴. 성인 남녀의 합의에 따른 성관계를 두고 일방적으로 남성에게만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 성결정권에 있어 '여자는 수동적으로 남자의 의사에 따라 결정된다'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우려가 있음 또한, 남편 봉삼봉(김영철)은 아내 배숙녀(원미경)의 행동 하나하나에 모두 간섭하고 아내를 '망구'라고 부르는 등 막말을 하는 모습이 빈번히 등장함. 가정의 중요한 의사결정은 모두 아버지 봉삼봉(김영철)이 하고 아내 배숙녀(원미경)는 시키는 대로 따라야 한다는 식의 설정으로 가부장적 성역할 고정관념 조장.
  • SBS '그래, 그런거야' (6월 5일)
    SBS
    대가족의 최고 연장자인 유종철(이순재)이 신혼여행을 다녀온 첫째아들 유민호(노주현)에게 "여자는 그저 예쁘다, 예쁘다 해야 좋아해"라고 말함
  • MBC '몬스터' (6월 6일)
    MBC
    대기업 총수의 딸인 도신영(조보아)이 100억 넘는 신약의 개발권을 따내기 위해 술을 권하거나 윙크를 하며 미인계를 써서 개발자의 눈길과 호감을 사려고 하는 장면이 나옴. 여성이 사업할 때 미인계를 쓴다는 모습을 그리고 있는 것.
  • MBC '몬스터' (6월 7일)
    MBC
    강기탄(강지환)을 좋아하는 오수연(성유리)은 강기탄을 도우려고 하나, 오히려 그녀의 신변을 걱정하는 강기탄(강지환)과 변호사에의해 보호를 받고, 그녀의 노력은 울거나 무기력하고 헛수고인 모습으로 그려짐
  • KBS '별난 가족' (6월 1일)
    KBS
    동네 이장이 심순애(전미선)에게 관심을 보이자 시어머니인 박복해(반효정)가 "이장이 우리 집 문지방 안 밟게 하려면 얼른 재가해"라고 말함. 다른 남성으로부터의 원치 않는 관심을 다른 남성을 만나는 것으로 해결하라고 하는 것은 여성을 독립적 존재로 보지 않고 남성 의존적 존재로 표현하는 것임
  • MBC '좋은 사람' (6월 3일)
    MBC
    주인공 윤정원(우희진)이 집에서 앞치마 입은 모습을 반복적으로 보여줌. 가사 노동은 마치 며느리의 전유물이라는 고정관념 조장.
  • MBC '워킹맘 육아대디' (6월 2일)
    MBC
    시어머니 해순(길해연)은 "아는 엄마가 키워야지. 어디 하늘 같은 남편한테 아를 맡기나"라며 양육은 엄마의 몫임을 강조하고 남녀의 수직적 관계를 표현함.

여성신문에 따르면, 김예리 서울YWCA 여성참여팀 부장은 "제작자들에게 (모니터) 보고서를 보내면 '이런 거 저런 거 다 빼면 할 게 없다'는 반응"이라며 "제작 현장의 변화가 많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성차별적 방송을 평가하는 기준


1. '방송은 성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하는 내용을 다루는가?


2.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만 부각시키는가?'


3. '출연자의 외모를 미화시켜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는가?'


4. '출연자의 외모를 조롱, 혐오의 대상으로 삼거나 그와 관련된 언어를 사용하는가?'


5. '여성에 대한 폭력, 성희롱, 성폭력을 긍정적으로 묘사하고 있는가?'


6. '프로그램 내에서 출연자 및 방청객을 성희롱하는 행위 및 언어를 포함하고 있는가?'


7. '독신, 한부모, 이혼가족, 재혼가족, 동성가족, 입양가족 등 다양한 가족의 형태를 인정하지 않고, 이를 부정적으로 그리거나 부정적인 언어를 사용하고 있는가?'


8. '부부간의 관계를 묘사할 때 한쪽이 일방적으로 다른 한 쪽에게 복종하는 모습만을 보여주고 있는가?'


9. '미망인, 미스, 올드미스, 여사, 과부, 여류, 출가외인 등 가부장적이거나 성차별적인 단어를 사용하는가?'

Close
성차별 문구용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