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셸 오바마는 클린턴과 트럼프 중 누가 자녀들의 '롤모델'이 되어야 하냐고 물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와 힐러리 클린턴. 미셸 오바마는 자녀들의 롤모델로 이 두 사람 중 누가 되기를 바라느냐고 미국인들에게 물었다. 물론 미셸의 답은 힐러리 클린턴이었다.

미국 퍼스트레이디 미셸은 민주당 대선후보를 공식으로 지명하기 위한 전당대회 첫날인 25일(이하 현지시간),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지지연설에서 "나는 힐러리의 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미셸의 연설 주제는 맨 처음 부분에 표현한 대통령에게 필요한 자질이었고, 연설의 소재는 자신의 두 딸을 비롯한 미국의 소녀들이었다.

michelle obama

그는 "백악관에서 내가 하는 생활이 누군가에게 기반이 되고, 내가 내 경험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그걸 본받는 사람(의 일생)을 좌우한다"며, 곧바로 "딸들에게 아버지의 시민권이나 종교를 의심하는 사람들을 어떻게 무시하도록 하고, TV에 나온 공인에게서 듣는 증오에 찬 말들이 이 나라의 진정한 정신을 나타내지 않는다고 말해준다"며 공화당과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함께 공격했다.

이어 그는 "오는 11월에 우리가 투표소에 가서 결정하는 것은 민주당이냐 공화당이냐 혹은 왼쪽이냐 오른쪽이냐가 아니라, 누가 앞으로 4년이나 8년간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형성할 권력을 갖게 될지 결정하는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michelle obama

분위기를 고조시킨 미셸 여사는 "내 친구 힐러리 클린턴만이 유일하게 그런 책임을 맡길, 그리고 진정으로 미국 대통령 자격을 갖춘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을 이었다.

"8년 전 그녀(클린턴)가 경선에서 패했을 때 그녀는 화를 내거나 환멸에 빠지지 않았고, 정말 국민에게 봉사하는 것이 자신의 실망보다 훨씬 크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밝힌 미셸 여사는 클린턴이 "압력에 굴하지 않는 사람이고, 내 딸들이나 다른 어린이들을 위한 대통령감"이라고 클린턴을 치켜세웠다.

미셸 여사는 "위기를 맞았을 때 우리는 서로 돌아서는 대신 서로의 말을 듣고 서로를 의지한다"며 "왜냐하면 우리는 함께 하면 더 강하기(stronger together)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곧바로 미셸 여사는 "힐러리 클린턴은 그런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내가 이 자리에 나왔고, 그 점이야말로 내가 이 선거에서 그녀의 편(I'm with her)인 까닭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함께 하면 강하다'는 클린턴의 대표 선거 구호고, '나는 그녀의 편'이라는 말은 이번 대선에서 클린턴 지지자들이 대표적으로 쓰는 말이다.

michelle obama

이어 미셸 여사는 "팀 케인 같은 지도자는 품위와 헌신이 무엇인지를 어린이들에게 보여준다"며 클린턴의 부통령후보(러닝메이트)인 케인도 함께 칭찬했다.

클린턴을 "배짱과 우아함을 겸비한 지도자"라고 호평한 미셸 여사는 "내 딸들과 다른 자녀들이 클린턴 때문에 이제는 여성도 미국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당연하게 여긴다"고 말하며 우렁찬 박수를 받았다.

미셸 여사는 "마지막까지 열정과 힘을 다해" 선거운동을 하고 클린턴을 당선시키자고 당부한 뒤 14분 동안의 연설을 마쳤다.

미셸 여사가 클린턴을 '내 친구'라고 지칭하며 대통령 자격을 갖췄다고 말하자 거의 모든 사람이 기립박수를 보냈고, 미셸 여사가 연설하는 도중에는 클린턴의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를 지지하던 대의원이나 청중들도 거의 모두 보라색 바탕에 흰 글씨로 '미셸'이라고 쓰인 손팻말을 흔들며 환호를 보냈다.

Close
미국 민주당 전당대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