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FBI가 '민주당 DNC 해킹 러시아 개입 의혹' 수사에 착수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UTIN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ttends a news conference after a meeting with Italian Prime Minister Matteo Renzi at the St. Petersburg International Economic Forum 2016 (SPIEF 2016) in St. Petersburg, Russia, June 17, 2016. REUTERS/Grigory Dukor | Grigory Dukor / Reuters
인쇄

미국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이메일 해킹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연방수사국(FBI)가 수사에 전격 착수했다.

폭로전문사이트인 위키리크스는 지난 22일 DNC 지도부 인사 7명의 이메일 1만9천252건 등을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이들 이메일에는 지도부가 클린턴에게 유리한 쪽으로 경선을 편파 진행했다는 의혹이 담겨 있다.

이번 폭로로 경선 편파관리 논란에 휩싸인 데비 와서먼 슐츠 민주당 전국위(DNC) 의장이 사퇴하는 등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다.

그러나 상황은 미묘하게 '반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클린턴 캠프 측이 '러시아 개입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 것.

클린턴 캠프의 로비 무크 선대본부장은 ABC뉴스에 "러시아 정부 해커들이 DNC 전산망에 침투해 이메일을 해킹했고, 이를 웹사이트에 공개했다고 전문가들이 주장한다"며 "러시아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를 돕기 위해 이런 짓을 저질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즉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도 방어하지 않을 수 있다"는 트럼프의 주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입장에 동조하는 것이어서 러시아 측이 트럼프의 지원사격에 나섰다는 주장이다.

fbi

제임스 코미 FBI 국장. ⓒReuters

물론 현재로서 이런 주장은 '의혹' 수준에 불과하다. 해킹의 배후에 러시아 정부의 고위층(또는 푸틴)이 연루되었다는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고, 해킹의 의도가 무엇이었는지도 현재로선 불분명하다.

FBI는 이날 성명에서 "DNC와 관련된 사이버 침입을 수사중이며 그 문제의 성격과 범위 등을 결정할 것"이라며 "이러한 종류의 위협은 우리가 매우 심각하게 여기는 것으로 FBI는 지속적으로 수사해 책임을 추궁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캠프 선대위원장인 폴 매나포트는 이 같은 의혹을 "미친 생각"이라고 비난했다.

또 트럼프는 이날 트위터에서 민주당 전대가 파문에 휩싸인데 대해 "완전히 엉망진창"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와우, 공화당 전당대회는 완전히 엉망진창된 민주당 전대에 비하면 아주 순조로웠다"고 주장했다.

또 "사기꾼 힐러리 클리턴은 자기 '하인'들이 DNC에서 한 일들을 모두 알고 있다"며 "그들은 버니를 비웃었다"고 비꼬았다.

Close
샌더스, 클린턴 지지선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