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캘빈 클라인의 G-III, 도나 카란 7천400억원에 산다(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세계 최대 명품업체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패션 브랜드 '도나 카란'을 매각하기로 했다.

LVMH의 브랜드 매각은 지난 30년 이래 두 번째일 정도로 드문 일이라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5일(현지시간) 전했다.

처음 매각한 브랜드는 2005년 크리스티앙 라크르와였다.

도나 카란을 인수하는 회사는 미국의 G-III어패럴그룹이다.

캘빈 클라인과 게스, 리바이스 등의 패션 브랜드를 보유한 회사로 앞으로 도나 카란과 DKNY 브랜드를 보유하게 된다.

인수 금액은 6억5천만 달러(약 7천400억 원)이며, 거래는 내년 초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LVMH의 안토니오 벨로니 이사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면서 "G-III는 (도나 카란의) 공급망을 확장시켜 새로운 성공으로 이끌수 있는 전문성과 능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그러나 패션계에서는 셀린느, 지방시와 같은 소속 브랜드를 끝까지 뒷받침하는 것으로 유명한 LVMH가 도나 카란을 손에서 놓은 것은 사실상 실패를 자인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프랑스 기업인 LVMH은 미국 시장 확대를 위해 2001년 도나 카란을 인수했다.

도나 카란은 미국 유명 패션 디자이너 도나 카란이 1984년 남편과 함께 세워 미국 '커리어우먼 룩'의 상징으로 키운 브랜드였다.

그러나 LVMH의 인수가 곧바로 미국시장 판매 호조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런 과정에서 카란은 지난해 7월 현역에서 은퇴했다.

the

당시 LVMH는 젊은층을 겨냥한 DKNY에 집중 투자를 하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그러나 대중적인 기성복인 DKNY는 명품 브랜드가 포진한 LVMH에서 다소 겉도는 인상을 남겼다. 피에르-이브 루셀 LVMH 최고경영자(CEO)도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완전히 다른 존재"라고 말했다.

LVMH와 카란이 불편한 관계라는 말도 돌았다. 실제 카란은 퇴임 직전 NYT와의 인터뷰에서 "(LVMH이) 나를 냉대했다"고 말한 바 있다.